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인회계사 시험 문제 유출’ 정황 확인…출제위원 수사의뢰
입력 2019.08.28 (21:29) 수정 2019.08.28 (22:0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난 6월에 실시된 공인회계사 2차 시험 문제 일부가 한 대학 고시반 모의고사와 유사하다는 의혹과 관련해 금융감독원이 해당 출제위원을 수사 의뢰하기로 했습니다.

해당 교수가 출제 위원으로 선정되기 전에 모의고사 문제를 전달받은 사실이 확인된 겁니다.

김민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6월 말, 치러진 공인회계사 2차 시험 회계감사 과목 문젭니다.

그리고 한 달 앞서 진행된 한 대학의 준비반 모의고사 문제.

구체적인 질문은 다르지만 큰 주제가 외부감사인 선정이라는 점에서 같고 제시된 표 형식도 유사합니다.

이러자 수험생들은 이를 포함한 문제 두 개가 사전에 유출된 것 아니냐며 국민청원에 올리는 등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이에 시험을 주관한 금감원은 그럴 가능성이 낮다고 반박했습니다.

"두 문제가 형식적인 유사점이 있지만, 보편적으로 다루는 일반적인 내용"이라는 이유였습니다.

하지만 조사를 벌인 금감원이 이번엔 정반대의 결론을 내놨습니다.

부정 출제 정황이 실제로 확인됐단 겁니다.

조사 결과, 2차 시험에서 해당 문제를 낸 A 교수가 출제위원으로 선정되기 직전, 모의고사를 낸 B 교수로부터 SNS 메신저를 통해 문제지를 건네받았다는 게 금감원 설명입니다.

업무방해 혐의로 A 교수를 검찰에 수사 의뢰 하기로 했습니다.

[최상/금감원 회계관리국장 : "(모의고사 문제지를) 열람하지 않았다는 주장을 소명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을 했는데 납득할만한 답변을 제공한 게 없어서 수사 의뢰하게 됐습니다."]

이에 A 교수는 출제위원으로 선정될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해 자료를 수집했을 뿐이라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금감원은 앞으로 출제와 검증을 분리하는 등의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금감원은 또 3점에 해당하는 2개 문항은 모두 정답 처리하고, 합격자를 결정했다고 덧붙였습니다.

KBS 뉴스 김민철입니다.
  • ‘공인회계사 시험 문제 유출’ 정황 확인…출제위원 수사의뢰
    • 입력 2019-08-28 21:31:50
    • 수정2019-08-28 22:05:36
    뉴스 9
[앵커]

지난 6월에 실시된 공인회계사 2차 시험 문제 일부가 한 대학 고시반 모의고사와 유사하다는 의혹과 관련해 금융감독원이 해당 출제위원을 수사 의뢰하기로 했습니다.

해당 교수가 출제 위원으로 선정되기 전에 모의고사 문제를 전달받은 사실이 확인된 겁니다.

김민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6월 말, 치러진 공인회계사 2차 시험 회계감사 과목 문젭니다.

그리고 한 달 앞서 진행된 한 대학의 준비반 모의고사 문제.

구체적인 질문은 다르지만 큰 주제가 외부감사인 선정이라는 점에서 같고 제시된 표 형식도 유사합니다.

이러자 수험생들은 이를 포함한 문제 두 개가 사전에 유출된 것 아니냐며 국민청원에 올리는 등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이에 시험을 주관한 금감원은 그럴 가능성이 낮다고 반박했습니다.

"두 문제가 형식적인 유사점이 있지만, 보편적으로 다루는 일반적인 내용"이라는 이유였습니다.

하지만 조사를 벌인 금감원이 이번엔 정반대의 결론을 내놨습니다.

부정 출제 정황이 실제로 확인됐단 겁니다.

조사 결과, 2차 시험에서 해당 문제를 낸 A 교수가 출제위원으로 선정되기 직전, 모의고사를 낸 B 교수로부터 SNS 메신저를 통해 문제지를 건네받았다는 게 금감원 설명입니다.

업무방해 혐의로 A 교수를 검찰에 수사 의뢰 하기로 했습니다.

[최상/금감원 회계관리국장 : "(모의고사 문제지를) 열람하지 않았다는 주장을 소명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을 했는데 납득할만한 답변을 제공한 게 없어서 수사 의뢰하게 됐습니다."]

이에 A 교수는 출제위원으로 선정될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해 자료를 수집했을 뿐이라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금감원은 앞으로 출제와 검증을 분리하는 등의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금감원은 또 3점에 해당하는 2개 문항은 모두 정답 처리하고, 합격자를 결정했다고 덧붙였습니다.

KBS 뉴스 김민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