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충북 67개 업체 피해"… 대책 마련 나서
입력 2019.08.28 (21:48) 수정 2019.08.29 (01:14) 뉴스9(충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일본의 수출 규제로
충북에서는 67개 기업이
타격을 입을 것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관련 기관·단체는
대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함영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비메모리 반도체를 생산하는
충북의 한 업체.

일본산 원재료 비중이
30%를 넘습니다.

일본의 수출 규제로
유럽 등으로 대체 수입선을 모색하면서
'자금 부족' 압박이 시작됐습니다.

이처럼
일본의 백색 국가 제외 조치에
충북의 2천여 수출 기업 가운데
실질적인 피해가 예상되는 업체는
67곳으로 조사됐습니다.
정인영/ 충청북도 통상수출전문관[인터뷰]
"저희가 설문 조사를 통해서 영향이 있다고 응답한 기업이 140개 정도 됐고요. 2차 조사를 실시했는데, 실제로 그 중에서 67개 회사는 실제 영향이 있는 것으로 확인이 됐고."

피해 우려 업체 가운데
업종별로는 기계 관련 업체가 19개사,
전자와 반도체가 11개사,
바이오 화장품과 화학이
각각 8개사와 7개사 등이었습니다.

이들 기업 중 30곳은
구매처 변경을 추진하면서
매출 차질을 우려했고,
24곳은 재고량 확보를 위한
자금 부족을 호소했습니다.

대일 수출을 우려하거나
수출입 제도 개선을 요구하는
업체의 애로사항도 이어졌습니다.

또, 일본의
전략물자 통제 품목 1,120개 가운데
충북 기업이 취급하는 품목은
실리콘과 웨이퍼 등
45개 제품으로 파악됐습니다.

충북 기업들의 피해가 현실화되자
충청북도와 각 자치단체,
수출 관련 기관들은
잇따라 긴급 대책회의를 소집했습니다.
전형식/ 충북경제자유구역청장[인터뷰]
"(일본 수출규제가) 단시간에 끝날 것으로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굉장히 장기적인 지계를 가지고 접근해야 될 사안이고…."

특히 각 기관은
운영 자금 지원은 물론
거래처 다변화와
부품 소재의 국산화 등의
대책 마련에 착수했습니다.

KBS 뉴스, 함영구입니다.
  • "충북 67개 업체 피해"… 대책 마련 나서
    • 입력 2019-08-28 21:48:54
    • 수정2019-08-29 01:14:18
    뉴스9(충주)
[앵커멘트]

일본의 수출 규제로
충북에서는 67개 기업이
타격을 입을 것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관련 기관·단체는
대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함영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비메모리 반도체를 생산하는
충북의 한 업체.

일본산 원재료 비중이
30%를 넘습니다.

일본의 수출 규제로
유럽 등으로 대체 수입선을 모색하면서
'자금 부족' 압박이 시작됐습니다.

이처럼
일본의 백색 국가 제외 조치에
충북의 2천여 수출 기업 가운데
실질적인 피해가 예상되는 업체는
67곳으로 조사됐습니다.
정인영/ 충청북도 통상수출전문관[인터뷰]
"저희가 설문 조사를 통해서 영향이 있다고 응답한 기업이 140개 정도 됐고요. 2차 조사를 실시했는데, 실제로 그 중에서 67개 회사는 실제 영향이 있는 것으로 확인이 됐고."

피해 우려 업체 가운데
업종별로는 기계 관련 업체가 19개사,
전자와 반도체가 11개사,
바이오 화장품과 화학이
각각 8개사와 7개사 등이었습니다.

이들 기업 중 30곳은
구매처 변경을 추진하면서
매출 차질을 우려했고,
24곳은 재고량 확보를 위한
자금 부족을 호소했습니다.

대일 수출을 우려하거나
수출입 제도 개선을 요구하는
업체의 애로사항도 이어졌습니다.

또, 일본의
전략물자 통제 품목 1,120개 가운데
충북 기업이 취급하는 품목은
실리콘과 웨이퍼 등
45개 제품으로 파악됐습니다.

충북 기업들의 피해가 현실화되자
충청북도와 각 자치단체,
수출 관련 기관들은
잇따라 긴급 대책회의를 소집했습니다.
전형식/ 충북경제자유구역청장[인터뷰]
"(일본 수출규제가) 단시간에 끝날 것으로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굉장히 장기적인 지계를 가지고 접근해야 될 사안이고…."

특히 각 기관은
운영 자금 지원은 물론
거래처 다변화와
부품 소재의 국산화 등의
대책 마련에 착수했습니다.

KBS 뉴스, 함영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