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나를 따르라~’ 이제는 가빈전력!
입력 2019.08.28 (21:53) 수정 2019.08.28 (22:0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만년 하위권을 맴돌던 프로배구 한국전력이 제주도 전지훈련을 통해 다음 시즌 비상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7년 만에 국내 무대에 복귀한 괴물 공격수 가빈은 친근한 형님 리더십으로 선수단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습니다.

이준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 속 해발 1,100m에서 진행된 고된 체력 훈련.

고지대에서 진행된 10km 달리기에 선수들은 이내 녹초가 됩니다.

7년 만에 국내 무대에 복귀한 특급 외국인 선수 가빈도 예외는 아닙니다.

가빈은 지친 팀 동료를 끝까지 끌어주며 힘을 북돋아 줍니다.

굵은 땀방울을 흘리며 힘든 훈련을 버텨낸 가빈, 이내 탄식이 흘러나옵니다.

["아이고, 아이고."]

어느덧 팀에서 두 번째 많은 나이, 가빈은 이제 성숙한 고참으로 성장했습니다.

["수고했어!"]

[가빈 슈미트/한국전력 : "우승하는 게 가장 큰 목표지만, 일단 다른 팀들과의 차이를 줄여나가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신으뜸/한국전력 : "가빈이 나이를 더 먹으니 생각이 더 깊어졌더라고요. 밑에 선수들에게 조언도 많이 해주고 배울 점이 많은 것 같아요."]

가빈은 휴식시간에도 동료들과 스스럼없이 어울리며 벽을 허물었습니다.

우스꽝스러운 서로의 모습에 웃음보가 터집니다.

[가빈 슈미트/한국전력 : "너무 편안합니다. 캐나다에선 선후배 관계가 없기 때문에 여기서도 모든 동료들과 친구처럼 지내고 있습니다."]

지난 시즌 단 4승에 그치며 최악의 부진에 빠졌던 한국전력.

특급 공격수 가빈의 합류로 3년 만의 플레이오프 진출을 향한 희망이 살아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준희입니다.
  • ‘나를 따르라~’ 이제는 가빈전력!
    • 입력 2019-08-28 21:55:21
    • 수정2019-08-28 22:09:34
    뉴스 9
[앵커]

만년 하위권을 맴돌던 프로배구 한국전력이 제주도 전지훈련을 통해 다음 시즌 비상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7년 만에 국내 무대에 복귀한 괴물 공격수 가빈은 친근한 형님 리더십으로 선수단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습니다.

이준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 속 해발 1,100m에서 진행된 고된 체력 훈련.

고지대에서 진행된 10km 달리기에 선수들은 이내 녹초가 됩니다.

7년 만에 국내 무대에 복귀한 특급 외국인 선수 가빈도 예외는 아닙니다.

가빈은 지친 팀 동료를 끝까지 끌어주며 힘을 북돋아 줍니다.

굵은 땀방울을 흘리며 힘든 훈련을 버텨낸 가빈, 이내 탄식이 흘러나옵니다.

["아이고, 아이고."]

어느덧 팀에서 두 번째 많은 나이, 가빈은 이제 성숙한 고참으로 성장했습니다.

["수고했어!"]

[가빈 슈미트/한국전력 : "우승하는 게 가장 큰 목표지만, 일단 다른 팀들과의 차이를 줄여나가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신으뜸/한국전력 : "가빈이 나이를 더 먹으니 생각이 더 깊어졌더라고요. 밑에 선수들에게 조언도 많이 해주고 배울 점이 많은 것 같아요."]

가빈은 휴식시간에도 동료들과 스스럼없이 어울리며 벽을 허물었습니다.

우스꽝스러운 서로의 모습에 웃음보가 터집니다.

[가빈 슈미트/한국전력 : "너무 편안합니다. 캐나다에선 선후배 관계가 없기 때문에 여기서도 모든 동료들과 친구처럼 지내고 있습니다."]

지난 시즌 단 4승에 그치며 최악의 부진에 빠졌던 한국전력.

특급 공격수 가빈의 합류로 3년 만의 플레이오프 진출을 향한 희망이 살아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준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