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건양·을지대병원 막판 노사협상 난항…내일 파업 예고
입력 2019.08.28 (22:07) 수정 2019.08.29 (00:44) 뉴스9(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대전 지역
대형병원 2 곳의 파업이
초읽기에 들어갔습니다.
건양대병원과
을지대병원 노사가
지금도 막판 협상을
벌이고 있는데요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봅니다.
한 솔 기자?
현재 협상 진행상황이 어떻습니까?

[리포트]

네, 건양대병원과
을지대병원 노사 대표는
오늘 오후부터 지금까지
막판 교섭을 벌이고 있습니다.


벌써 6시간 넘게
줄다리기를 하고 있는데요.

최종 협상 결과는 아직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

쟁점은
임금 인상과 인력 충원 등입니다.

두 병원 노조는
낮은 처우로 인해
인력 이탈이 극심하다며
지역 시민들의 건강권마저
위협받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협상이 최종 결렬되면
두 노조는 내일 아침 7시부터
전면 파업에 돌입합니다.

이에 앞서
오늘 오후 6시부터는
조합원 1천4백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각 병원 로비에서
파업 전야제가 열렸습니다.


하지만 노사는 파업을 해도
응급실과 중환자실 등
특수 부서는 필수 인력을
유지할 방침입니다.

사측은
대체 인력 투입과
비상근무 체제를 통해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겠다고
밝혔는데요.


하지만
의사를 제외한 간호사와 의료기사 등
대부분의 의료 인력이
파업에 나설 것으로 예상돼
일반병동과 외래진료 등은
차질이 불가피해 보입니다.

한편
중앙노동위원회에서
노사협상을 벌이던
천안과 공주, 서산, 홍성의료원 네곳은
노사가 조정안을 수용해 
파업을 철회했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건양·을지대병원 막판 노사협상 난항…내일 파업 예고
    • 입력 2019-08-28 22:07:47
    • 수정2019-08-29 00:44:47
    뉴스9(대전)
[앵커멘트]
대전 지역
대형병원 2 곳의 파업이
초읽기에 들어갔습니다.
건양대병원과
을지대병원 노사가
지금도 막판 협상을
벌이고 있는데요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봅니다.
한 솔 기자?
현재 협상 진행상황이 어떻습니까?

[리포트]

네, 건양대병원과
을지대병원 노사 대표는
오늘 오후부터 지금까지
막판 교섭을 벌이고 있습니다.


벌써 6시간 넘게
줄다리기를 하고 있는데요.

최종 협상 결과는 아직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

쟁점은
임금 인상과 인력 충원 등입니다.

두 병원 노조는
낮은 처우로 인해
인력 이탈이 극심하다며
지역 시민들의 건강권마저
위협받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협상이 최종 결렬되면
두 노조는 내일 아침 7시부터
전면 파업에 돌입합니다.

이에 앞서
오늘 오후 6시부터는
조합원 1천4백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각 병원 로비에서
파업 전야제가 열렸습니다.


하지만 노사는 파업을 해도
응급실과 중환자실 등
특수 부서는 필수 인력을
유지할 방침입니다.

사측은
대체 인력 투입과
비상근무 체제를 통해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겠다고
밝혔는데요.


하지만
의사를 제외한 간호사와 의료기사 등
대부분의 의료 인력이
파업에 나설 것으로 예상돼
일반병동과 외래진료 등은
차질이 불가피해 보입니다.

한편
중앙노동위원회에서
노사협상을 벌이던
천안과 공주, 서산, 홍성의료원 네곳은
노사가 조정안을 수용해 
파업을 철회했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