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對中 추가관세 ‘강행’…다음 달부터 일부는 15% 적용
입력 2019.08.28 (23:27) 수정 2019.08.29 (00:39) 국제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예고한 대로 '대중(對中) 추가관세'를 강행하기로 했다고 로이터통신이 현지시간 28일 보도했습니다.

미 무역대표부(USTR)는 관보 공지를 통해 9월 1일부터 3천억 달러어치의 중국산 수입품 가운데 일부 품목에 대해 15% 관세를 부과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기존에 예고했던 10%에서 5%포인트 상향 조정한 수치입니다.

나머지 품목들에 대해서는 12월 15일부터 15% 관세가 부과됩니다.

여기에는 휴대전화와 노트북을 비롯한 핵심 정보·기술(IT) 제품들이 해당하는데, 이 제품들의 교역 규모만 약 800억 달러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이와 별도로, 특정 품목들은 아예 관세 대상에서 제외될 것으로 보입니다.

3천억 달러 수입품의 세부 리스트는 공개되지 않았지만 9월 1일부터는 천70억 달러, 12월 15일부터는 천560억 달러어치에 대해 각각 관세가 부과된다고 일간 월스트리트저널이 분석한 바 있습니다.

USTR의 이번 조치는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 발표'를 재확인하는 것으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3일 3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부과하기로 했던 10% 관세를 15%로 높이겠다고 깜짝 예고한 바 있습니다.

중국이 추가로 750억 달러의 미국산 제품에 5%와 10%의 관세를 9월 1일과 12월 15일로 나눠 부과하겠다고 '맞불 조치'에 나선 것에 대한 보복성 관세로 풀이됩니다.

이에 따라 애초 9월로 점쳐졌던 미·중 고위급 무역 협상에는 부정적인 영향이 예상됩니다.

중국은 기존 관세를 모두 없애 달라고 거듭 요구하는 상황에서 트럼프 행정부가 되레 추가관세를 부과했기 때문입니다.

조만간 협상 재개를 예고한 트럼프 대통령의 언급과는 다른 분위기가 연출된 것으로도 해석됩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6일 프랑스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참석해 중국 당국자들이 미국 측에 먼저 전화를 걸어왔다고 강조하면서 "중국과 매우 진지하게 대화를 시작해보려 한다. 우리는 조만간 협상을 시작할 것"이라고 긍정적 메시지를 내놓은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美, 對中 추가관세 ‘강행’…다음 달부터 일부는 15% 적용
    • 입력 2019-08-28 23:27:57
    • 수정2019-08-29 00:39:12
    국제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예고한 대로 '대중(對中) 추가관세'를 강행하기로 했다고 로이터통신이 현지시간 28일 보도했습니다.

미 무역대표부(USTR)는 관보 공지를 통해 9월 1일부터 3천억 달러어치의 중국산 수입품 가운데 일부 품목에 대해 15% 관세를 부과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기존에 예고했던 10%에서 5%포인트 상향 조정한 수치입니다.

나머지 품목들에 대해서는 12월 15일부터 15% 관세가 부과됩니다.

여기에는 휴대전화와 노트북을 비롯한 핵심 정보·기술(IT) 제품들이 해당하는데, 이 제품들의 교역 규모만 약 800억 달러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이와 별도로, 특정 품목들은 아예 관세 대상에서 제외될 것으로 보입니다.

3천억 달러 수입품의 세부 리스트는 공개되지 않았지만 9월 1일부터는 천70억 달러, 12월 15일부터는 천560억 달러어치에 대해 각각 관세가 부과된다고 일간 월스트리트저널이 분석한 바 있습니다.

USTR의 이번 조치는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 발표'를 재확인하는 것으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3일 3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부과하기로 했던 10% 관세를 15%로 높이겠다고 깜짝 예고한 바 있습니다.

중국이 추가로 750억 달러의 미국산 제품에 5%와 10%의 관세를 9월 1일과 12월 15일로 나눠 부과하겠다고 '맞불 조치'에 나선 것에 대한 보복성 관세로 풀이됩니다.

이에 따라 애초 9월로 점쳐졌던 미·중 고위급 무역 협상에는 부정적인 영향이 예상됩니다.

중국은 기존 관세를 모두 없애 달라고 거듭 요구하는 상황에서 트럼프 행정부가 되레 추가관세를 부과했기 때문입니다.

조만간 협상 재개를 예고한 트럼프 대통령의 언급과는 다른 분위기가 연출된 것으로도 해석됩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6일 프랑스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참석해 중국 당국자들이 미국 측에 먼저 전화를 걸어왔다고 강조하면서 "중국과 매우 진지하게 대화를 시작해보려 한다. 우리는 조만간 협상을 시작할 것"이라고 긍정적 메시지를 내놓은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