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백색국가 배제' 시행, 경북도 대응책 마련
입력 2019.08.28 (10:40) 안동
오늘부터
일본의 백색 국가 배제 조치가 시행된 가운데
경상북도와 주요 시군이
합동 간담회를 열고 대응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경북도는
일본 수입 의존도가 높은 철강과
디스플레이, 반도체 등
10대 특별관리품목을 정해
소재 기술 개발과 국산화 분야 등에
자금을 지원할 계획입니다.
한편 지난해 기준 경북도의 대일 수입액은
전체의 15% 수준인 22억 달러이며
도내 천6백여 업체가
일본 물품 수입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끝)
  • '백색국가 배제' 시행, 경북도 대응책 마련
    • 입력 2019-08-30 14:42:14
    안동
오늘부터
일본의 백색 국가 배제 조치가 시행된 가운데
경상북도와 주요 시군이
합동 간담회를 열고 대응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경북도는
일본 수입 의존도가 높은 철강과
디스플레이, 반도체 등
10대 특별관리품목을 정해
소재 기술 개발과 국산화 분야 등에
자금을 지원할 계획입니다.
한편 지난해 기준 경북도의 대일 수입액은
전체의 15% 수준인 22억 달러이며
도내 천6백여 업체가
일본 물품 수입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