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멜론 피해 확산…보상도 못 받아
입력 2019.09.03 (07:40) 수정 2019.09.03 (08:43)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추석 대목을 앞두고도 올해 멜론 농가는 망연자실한 상황입니다.

날씨로 인해 작황이 부진한데 보상 받을 길은 없다고 합니다.

조진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비닐하우스 안 멜론 잎이 낙엽처럼 비틀어졌습니다.

멜론 특유의 그물 무늬는 온데간데없고 크기도 턱없이 작습니다.

잎이 노랗게 변하는 황화 현상에 걸린 겁니다.

[정호근/멜론 농가 : "이게 뜨겁고 비가 오니까 (온도가) 내려갔다 올라갔다 내려갔다 올라갔다 하우스 온도가 그렇게 되다보니까 이렇게 변한거에요 이게."]

진천에서만 절반 가까운 농가가 피해를 입었고 인근 음성 지역에서도 황화 현상이 보고돼 조사가 시작됐습니다.

황화현상이 일어난 멜론은 같은 시기에 심은 다른 멜론과 비교해도 큰 차이를 보입니다. 이렇게 말라붙은 멜론은 이 농장 전체 수확량의 90%에 달합니다.

보험사측은 황화 현상의 원인이 바이러스라는 이유로 농작물 재해 보험의 보상 대상이 아니라는 입장입니다.

[재해보험 손해사정인 : "황화 현상이 황화 바이러스입니다. 바이러스와 병충해는 보험에서 적용이 되는 부분은 아닙니다."]

농민들은 폭염과 폭우 탓에 황화현상이 확산했다며 보험사와 당국에 대책 마련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윤춘경/회장/진천멜론협회 : "농기원에서 이런 증상이 왜 나타나는지 전문적으로 밝혀줬으면 좋겠는데 그쪽에서도 그냥 이파리 따가서 이게 바이러스다 아니다 그것만 (판단하니까)."]

풍성해야 할 추석 명절에 멜론 농가의 시름은 오히려 더 깊어질 거 같습니다.

KBS 뉴스 조진영입니다.
  • 멜론 피해 확산…보상도 못 받아
    • 입력 2019-09-03 07:49:53
    • 수정2019-09-03 08:43:07
    뉴스광장
[앵커]

추석 대목을 앞두고도 올해 멜론 농가는 망연자실한 상황입니다.

날씨로 인해 작황이 부진한데 보상 받을 길은 없다고 합니다.

조진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비닐하우스 안 멜론 잎이 낙엽처럼 비틀어졌습니다.

멜론 특유의 그물 무늬는 온데간데없고 크기도 턱없이 작습니다.

잎이 노랗게 변하는 황화 현상에 걸린 겁니다.

[정호근/멜론 농가 : "이게 뜨겁고 비가 오니까 (온도가) 내려갔다 올라갔다 내려갔다 올라갔다 하우스 온도가 그렇게 되다보니까 이렇게 변한거에요 이게."]

진천에서만 절반 가까운 농가가 피해를 입었고 인근 음성 지역에서도 황화 현상이 보고돼 조사가 시작됐습니다.

황화현상이 일어난 멜론은 같은 시기에 심은 다른 멜론과 비교해도 큰 차이를 보입니다. 이렇게 말라붙은 멜론은 이 농장 전체 수확량의 90%에 달합니다.

보험사측은 황화 현상의 원인이 바이러스라는 이유로 농작물 재해 보험의 보상 대상이 아니라는 입장입니다.

[재해보험 손해사정인 : "황화 현상이 황화 바이러스입니다. 바이러스와 병충해는 보험에서 적용이 되는 부분은 아닙니다."]

농민들은 폭염과 폭우 탓에 황화현상이 확산했다며 보험사와 당국에 대책 마련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윤춘경/회장/진천멜론협회 : "농기원에서 이런 증상이 왜 나타나는지 전문적으로 밝혀줬으면 좋겠는데 그쪽에서도 그냥 이파리 따가서 이게 바이러스다 아니다 그것만 (판단하니까)."]

풍성해야 할 추석 명절에 멜론 농가의 시름은 오히려 더 깊어질 거 같습니다.

KBS 뉴스 조진영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