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 시내 버스기사 음주측정 장면 촬영 의무화
입력 2019.09.03 (08:34) 수정 2019.09.03 (08:49) 사회
서울시는 버스 운전자의 음주운전을 없애기 위해 음주측정 장면을 촬영해 보관하기로 했습니다.

서울시 관계자는 탑승 전 버스 기사 지문인식 등을 통해 본인 식별을 하고 음주 측정 모습을 의무적으로 촬영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측정 결과는 웹을 기반으로 자동 저장되고, 시가 직접 실시간 모니터링할 계획입니다.

서울시는 11월까지 모든 시내버스 회사에 새 시스템을 설치하고 내년 3월까지 마을버스 업체에도 설치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서울 시내 버스기사 음주측정 장면 촬영 의무화
    • 입력 2019-09-03 08:34:27
    • 수정2019-09-03 08:49:06
    사회
서울시는 버스 운전자의 음주운전을 없애기 위해 음주측정 장면을 촬영해 보관하기로 했습니다.

서울시 관계자는 탑승 전 버스 기사 지문인식 등을 통해 본인 식별을 하고 음주 측정 모습을 의무적으로 촬영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측정 결과는 웹을 기반으로 자동 저장되고, 시가 직접 실시간 모니터링할 계획입니다.

서울시는 11월까지 모든 시내버스 회사에 새 시스템을 설치하고 내년 3월까지 마을버스 업체에도 설치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