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트럼프, 노동절에 치적 자랑…“한미FTA 개정, 美노동자에 이득”
입력 2019.09.03 (09:19) 수정 2019.09.03 (09:21) 국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일(현지시간) 미국 노동절을 맞아 일자리 창출 등 자신의 성과를 내세우면서 한미 FTA(자유무역협정) 개정을 성과 사례로 또다시 거론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노동절을 맞아 발표한 포고문에서 자신의 행정부는 미국 기업들과 노동자들에게 보다 공정한 조건을 확보하기 위해 일방적인 무역 합의들을 재협상하는 노력을 부단히 해왔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이어 한미 FTA 개정을 언급하며 "우리는 의미 있게도, 우리의 가장 중대한 무역 합의들 중 하나인 한미 FTA를 갱신했다"면서 "이를 통해 미국 노동자들을 위해 진정한 이득을 가져오게 됐다"고 강조했습니다.

트럼프는 그러면서 한미 FTA를 '가장 중대한 무역합의 중 하나'로 칭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앞서 미국·멕시코·캐나다 협정(USMCA) 체결 문제를 거론하면서, "USMCA 서명을 통해 우리는 시대에 뒤지고 불공평한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나프타)을 대체하기 위한 과감하고 필요한 조처를 했다"며 USMCA는 의회에서 승인되기만 한다면 모든 경제 분야에 걸쳐 미국 기업들의 자유를 고양함으로써 미국 노동자들을 위한 고연봉 일자리들을 뒷받침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포고문에서 미국 노동자들을 경제적 부활의 심장이자 혼이라고 추켜세우며 자신은 임기 첫날부터 미국 노동자들을 가장 최우선시하겠다는 어젠다를 위해 싸우겠다는 약속을 지켜왔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트럼프, 노동절에 치적 자랑…“한미FTA 개정, 美노동자에 이득”
    • 입력 2019-09-03 09:19:46
    • 수정2019-09-03 09:21:11
    국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일(현지시간) 미국 노동절을 맞아 일자리 창출 등 자신의 성과를 내세우면서 한미 FTA(자유무역협정) 개정을 성과 사례로 또다시 거론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노동절을 맞아 발표한 포고문에서 자신의 행정부는 미국 기업들과 노동자들에게 보다 공정한 조건을 확보하기 위해 일방적인 무역 합의들을 재협상하는 노력을 부단히 해왔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이어 한미 FTA 개정을 언급하며 "우리는 의미 있게도, 우리의 가장 중대한 무역 합의들 중 하나인 한미 FTA를 갱신했다"면서 "이를 통해 미국 노동자들을 위해 진정한 이득을 가져오게 됐다"고 강조했습니다.

트럼프는 그러면서 한미 FTA를 '가장 중대한 무역합의 중 하나'로 칭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앞서 미국·멕시코·캐나다 협정(USMCA) 체결 문제를 거론하면서, "USMCA 서명을 통해 우리는 시대에 뒤지고 불공평한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나프타)을 대체하기 위한 과감하고 필요한 조처를 했다"며 USMCA는 의회에서 승인되기만 한다면 모든 경제 분야에 걸쳐 미국 기업들의 자유를 고양함으로써 미국 노동자들을 위한 고연봉 일자리들을 뒷받침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포고문에서 미국 노동자들을 경제적 부활의 심장이자 혼이라고 추켜세우며 자신은 임기 첫날부터 미국 노동자들을 가장 최우선시하겠다는 어젠다를 위해 싸우겠다는 약속을 지켜왔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