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정의 “조국 간담회, 형식상 한계…국회 청문회 개최해야”
입력 2019.09.03 (10:44) 수정 2019.09.03 (10:45) 정치
정의당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기자간담회가 형식상 한계가 있어 인사청문회를 대체할 수는 없다면서,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합의해 오늘(3일)이라도 조 후보자 청문회를 개최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심상정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청문회 무산 책임을 두고 여야가 공방만 벌이고 있는데, 여야가 의지만 있다면 오늘이라도 당장 청문회를 열 수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여당은 오늘부터 대통령의 시간이라고 말하지만, 국회의 시간도 병행할 수 있다"며 "민주당과 한국당이 당리당략을 내려놓고 국회의 헌법적 책임과 최소한의 도리를 다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윤소하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 간담회는 갑작스러운 진행으로 국민 의구심이 풀리기에는 부족했다"면서 "자료제출 요구와 증인 신청이 불가능한 간담회라 형식의 한계가 많았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청문회 기회를 날린 한국당과 기자간담회를 강행한 민주당, 양당 모두에게 유감을 표한다"면서 "지금이라도 공식적인 청문회를 여는 방안에 합의할 것을 주문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정의 “조국 간담회, 형식상 한계…국회 청문회 개최해야”
    • 입력 2019-09-03 10:44:19
    • 수정2019-09-03 10:45:49
    정치
정의당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기자간담회가 형식상 한계가 있어 인사청문회를 대체할 수는 없다면서,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합의해 오늘(3일)이라도 조 후보자 청문회를 개최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심상정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청문회 무산 책임을 두고 여야가 공방만 벌이고 있는데, 여야가 의지만 있다면 오늘이라도 당장 청문회를 열 수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여당은 오늘부터 대통령의 시간이라고 말하지만, 국회의 시간도 병행할 수 있다"며 "민주당과 한국당이 당리당략을 내려놓고 국회의 헌법적 책임과 최소한의 도리를 다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윤소하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 간담회는 갑작스러운 진행으로 국민 의구심이 풀리기에는 부족했다"면서 "자료제출 요구와 증인 신청이 불가능한 간담회라 형식의 한계가 많았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청문회 기회를 날린 한국당과 기자간담회를 강행한 민주당, 양당 모두에게 유감을 표한다"면서 "지금이라도 공식적인 청문회를 여는 방안에 합의할 것을 주문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