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지소미아 종료 ‘조건부 연기’
정부, 일본 수출규제 대책 점검…대출연장 등 2천7백억 원 금융지원
입력 2019.09.03 (15:34) 수정 2019.09.03 (15:37) 경제
정부가 지난 7월 일본 수출규제 조치 이후 내놨던 각종 대책을 중간점검했습니다.

기획재정부는 오늘(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 주재로 '일본 수출규제 대응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그간 정부가 발표한 대책의 추진상황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정부에 따르면 관련 기업에 대한 대출·보증 만기 연장이나 신규자금 공급 등 금융지원 규모는 총 2천705억 원으로 집계됐습니다.

소재·부품 수급 대응 지원센터에서 소재·부품기업 519곳의 수급상황을 점검했고 4천92개 기업에 규제품목 안내와 컨설팅 지원을 진행했습니다.

7개 사업장에 대해서는 특별연장근로를 인가했습니다. 화학물질 인허가 기간 단축을 위한 고시 개정을 마쳤습니다.

또 정부는 소재·부품 특별법 개정을 위해 관계부처 간 조율을 신속히 마치고 이달 중으로 법안이 국회에 제출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대·중소기업, 수요·공급기업 간 상생협력 모델 구축을 위한 추진방안도 조만간 구체화할 계획입니다.
  • 정부, 일본 수출규제 대책 점검…대출연장 등 2천7백억 원 금융지원
    • 입력 2019-09-03 15:34:53
    • 수정2019-09-03 15:37:35
    경제
정부가 지난 7월 일본 수출규제 조치 이후 내놨던 각종 대책을 중간점검했습니다.

기획재정부는 오늘(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 주재로 '일본 수출규제 대응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그간 정부가 발표한 대책의 추진상황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정부에 따르면 관련 기업에 대한 대출·보증 만기 연장이나 신규자금 공급 등 금융지원 규모는 총 2천705억 원으로 집계됐습니다.

소재·부품 수급 대응 지원센터에서 소재·부품기업 519곳의 수급상황을 점검했고 4천92개 기업에 규제품목 안내와 컨설팅 지원을 진행했습니다.

7개 사업장에 대해서는 특별연장근로를 인가했습니다. 화학물질 인허가 기간 단축을 위한 고시 개정을 마쳤습니다.

또 정부는 소재·부품 특별법 개정을 위해 관계부처 간 조율을 신속히 마치고 이달 중으로 법안이 국회에 제출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대·중소기업, 수요·공급기업 간 상생협력 모델 구축을 위한 추진방안도 조만간 구체화할 계획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