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변호사 단체, ‘표현의 부자유전’ 가나가와현 지사 발언에 항의 성명
입력 2019.09.03 (17:41) 수정 2019.09.03 (17:56) 국제
'위안부 소녀상 전시는 절대 안 된다'고 발언해 논란을 부른 일본 가나가와현 지사에 대해 변호사 단체가 규탄 성명을 내고 발언 철회를 요구했습니다.

일본 변호사 단체인 '자유 법조단' 가나가와 지부는 오늘(3일) 성명을 내고 "정치적 메시지라고 해서 제한해도 상관없다면 권력자가 자신에게 불편한 언론이나 표현에 '정치적'이라고 낙인을 붙이는 것이 가능하게 된다"라고 비판했습니다.

앞서 구로이와 가나가현 지사는 지난주 기자회견에서 "소녀상 전시는 정치적 메시지로, 표현의 자유에서 일탈하고 있다"면서 "만일 (가나가와) 현내에서 같은 일이 있으면 절대로 개최를 인정하지 않는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변호사 단체는 성명에서 "지사는 '소녀상이 사실을 왜곡하고 있다. 강제 연행의 뉘앙스를 전한다'고 말하고 있으나 이는 부적절한 역사 인식"이라며 "1993년 이른바 '고노 담화'에서는 위안부 모집 등에 대해 '대체로 본인 의사에 반해 이뤄졌다'고 적시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정치 개입과 극우 세력의 협박으로 일본 대형 예술제 '아이치 트리엔날레'가 위안부 '평화의 소녀상' 전시가 중단시킨 가운데 이에 항의해 자신의 출품작을 변경한 일본인 작가도 처음으로 나왔습니다.

도쿄신문은 "현대미술가 다나가 코기의 변경된 작품이 오늘(3일)부터 일반에 공개됐다"고 전했습니다.

다나카는 실내에 오브제 등을 설치해 공간 그 자체를 작품으로 만드는 '공간적 예술' 전문 작가로, 오늘부터는 전시실 문을 절반 정도 닫아 출입 금지 상태를 만들고 문틈으로만 작품을 감상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표현의 부자유전, 그 후' 전시 중단된 이후 한국과 미국, 유럽, 중남미 작가 등 11명이 자신의 작품을 철회·변경한 가운데 일본인 작가가 이에 동참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 日 변호사 단체, ‘표현의 부자유전’ 가나가와현 지사 발언에 항의 성명
    • 입력 2019-09-03 17:41:10
    • 수정2019-09-03 17:56:04
    국제
'위안부 소녀상 전시는 절대 안 된다'고 발언해 논란을 부른 일본 가나가와현 지사에 대해 변호사 단체가 규탄 성명을 내고 발언 철회를 요구했습니다.

일본 변호사 단체인 '자유 법조단' 가나가와 지부는 오늘(3일) 성명을 내고 "정치적 메시지라고 해서 제한해도 상관없다면 권력자가 자신에게 불편한 언론이나 표현에 '정치적'이라고 낙인을 붙이는 것이 가능하게 된다"라고 비판했습니다.

앞서 구로이와 가나가현 지사는 지난주 기자회견에서 "소녀상 전시는 정치적 메시지로, 표현의 자유에서 일탈하고 있다"면서 "만일 (가나가와) 현내에서 같은 일이 있으면 절대로 개최를 인정하지 않는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변호사 단체는 성명에서 "지사는 '소녀상이 사실을 왜곡하고 있다. 강제 연행의 뉘앙스를 전한다'고 말하고 있으나 이는 부적절한 역사 인식"이라며 "1993년 이른바 '고노 담화'에서는 위안부 모집 등에 대해 '대체로 본인 의사에 반해 이뤄졌다'고 적시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정치 개입과 극우 세력의 협박으로 일본 대형 예술제 '아이치 트리엔날레'가 위안부 '평화의 소녀상' 전시가 중단시킨 가운데 이에 항의해 자신의 출품작을 변경한 일본인 작가도 처음으로 나왔습니다.

도쿄신문은 "현대미술가 다나가 코기의 변경된 작품이 오늘(3일)부터 일반에 공개됐다"고 전했습니다.

다나카는 실내에 오브제 등을 설치해 공간 그 자체를 작품으로 만드는 '공간적 예술' 전문 작가로, 오늘부터는 전시실 문을 절반 정도 닫아 출입 금지 상태를 만들고 문틈으로만 작품을 감상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표현의 부자유전, 그 후' 전시 중단된 이후 한국과 미국, 유럽, 중남미 작가 등 11명이 자신의 작품을 철회·변경한 가운데 일본인 작가가 이에 동참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