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단독] 책임자는 써준 적 없다는 ‘KIST 인턴 증명서’…‘스펙 품앗이’도 수사
입력 2019.09.03 (20:41)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조국 후보자 딸은 3주간의 한국과학기술연구원, KIST의 인턴 경력 증명서를 부산대 의전원 입학 전형 때 제출했습니다.

하지만 실제 활동한 건 5일에 불과해 허위 인턴이라는 의심을 받고 있습니다.

조 후보자는 키스트에서 발급한 증명서가 있다고 해명하기도 했습니다.

[조국/후보자 : "인턴하면서 실험에 참가했나봅니다. 근데 그 증명서를 받은 바 있고요. KIST에서 발급한 서류를 보고 실제 어떤 상황인지는 확인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이 들고."]

그러나 키스트는 "인턴 이수증을 발급해준 기록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KBS 취재결과 조 씨의 인턴 활동을 맡았던 책임자도 인턴증명서에 서명한 적이 없다는 입장입니다.

[KIST 센터장/음성변조 : "서명은 들어간 증명서가 나왔나요? 저도 그것 좀 봤으면 좋을 것 같아요. 있는지 없는지 확실치도 않은 것을 제가 어떻게 말씀드려요."]

키스트 측은 발급 기록이 없다고 하고, 인턴 증명서를 발급해주는 책임자도 모른다고 하는 상황.

이와 관련해 청문회 준비단은 인턴증명서가 "위조됐을 가능성은 없다"고 답변했습니다.

검찰은 이와 관련해 A센터장을 지난주 소환했습니다.

또 최근엔 조 후보자의 배우자 정경심 교수의 초등학교 동창이자 키스트 연구원으로 근무하고 있는 B소장도 불러 조사했습니다.

B소장은 정 교수의 부탁을 받아 조 후보자의 딸의 인턴을 소개해 준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KIST 관계자/음성변조 : "그 과랑 관련된 키스트에 이런 과가 있으니까 이쪽에 인턴을 해봐라."]

검찰은 조 후보자의 자녀가 부산대의전원 뿐 아니라, 서울대 의전원 등 또 다른 입시 전형에서도 허위로 활동을 기재했을 가능성을 눈여겨 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은진입니다.
  • [자막뉴스] [단독] 책임자는 써준 적 없다는 ‘KIST 인턴 증명서’…‘스펙 품앗이’도 수사
    • 입력 2019-09-03 20:41:01
    자막뉴스
조국 후보자 딸은 3주간의 한국과학기술연구원, KIST의 인턴 경력 증명서를 부산대 의전원 입학 전형 때 제출했습니다.

하지만 실제 활동한 건 5일에 불과해 허위 인턴이라는 의심을 받고 있습니다.

조 후보자는 키스트에서 발급한 증명서가 있다고 해명하기도 했습니다.

[조국/후보자 : "인턴하면서 실험에 참가했나봅니다. 근데 그 증명서를 받은 바 있고요. KIST에서 발급한 서류를 보고 실제 어떤 상황인지는 확인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이 들고."]

그러나 키스트는 "인턴 이수증을 발급해준 기록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KBS 취재결과 조 씨의 인턴 활동을 맡았던 책임자도 인턴증명서에 서명한 적이 없다는 입장입니다.

[KIST 센터장/음성변조 : "서명은 들어간 증명서가 나왔나요? 저도 그것 좀 봤으면 좋을 것 같아요. 있는지 없는지 확실치도 않은 것을 제가 어떻게 말씀드려요."]

키스트 측은 발급 기록이 없다고 하고, 인턴 증명서를 발급해주는 책임자도 모른다고 하는 상황.

이와 관련해 청문회 준비단은 인턴증명서가 "위조됐을 가능성은 없다"고 답변했습니다.

검찰은 이와 관련해 A센터장을 지난주 소환했습니다.

또 최근엔 조 후보자의 배우자 정경심 교수의 초등학교 동창이자 키스트 연구원으로 근무하고 있는 B소장도 불러 조사했습니다.

B소장은 정 교수의 부탁을 받아 조 후보자의 딸의 인턴을 소개해 준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KIST 관계자/음성변조 : "그 과랑 관련된 키스트에 이런 과가 있으니까 이쪽에 인턴을 해봐라."]

검찰은 조 후보자의 자녀가 부산대의전원 뿐 아니라, 서울대 의전원 등 또 다른 입시 전형에서도 허위로 활동을 기재했을 가능성을 눈여겨 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은진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