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익산시 "하수찌꺼기 건조시설, 악취 개선·예산 절감"
입력 2019.09.03 (21:40) 뉴스9(전주)
인허가 특혜 의혹이 제기됐던

익산 하수찌꺼기 건조시설이

악취 문제를 개선하고 예산을 줄여

오히려 도움을 준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익산시는

오는 2천21년까지 2백68억 원을 들여

금강동 하수처리장에서 추진하는

하수찌꺼기 감량화 사업에 따라

해마다 12억 원의 예산을 절감하고,

고농도 악취 발생시설을 지하에 둬

악취 문제를 개선했다 밝혔습니다.

앞서 익산시의회 임형택 의원은

익산시가 특정 업체에

하수슬러지 건조시설을 인허가해주는 과정에

특혜를 줬다고 주장했습니다.
  • 익산시 "하수찌꺼기 건조시설, 악취 개선·예산 절감"
    • 입력 2019-09-03 21:40:08
    뉴스9(전주)
인허가 특혜 의혹이 제기됐던

익산 하수찌꺼기 건조시설이

악취 문제를 개선하고 예산을 줄여

오히려 도움을 준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익산시는

오는 2천21년까지 2백68억 원을 들여

금강동 하수처리장에서 추진하는

하수찌꺼기 감량화 사업에 따라

해마다 12억 원의 예산을 절감하고,

고농도 악취 발생시설을 지하에 둬

악취 문제를 개선했다 밝혔습니다.

앞서 익산시의회 임형택 의원은

익산시가 특정 업체에

하수슬러지 건조시설을 인허가해주는 과정에

특혜를 줬다고 주장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