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간인 체육회장 선출, 예산 어쩌나?
입력 2019.09.03 (21:43) 수정 2019.09.03 (23:52) 뉴스9(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체육 단체의
선거 조직화를 막기 위해
내년부터 자치단체장이
체육회 수장을 맡을 수 없다는 소식,
전해드렸는데요.
지역 체육회는
취지에는 공감하고 있지만,
혼란스러워하고 있습니다.
어떤 이유 때문인지,
조경모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전라북도와
14개 시, 군 체육회 직원들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한 달 앞으로 다가온
전국체전 대비를 위한 자리지만,
민간인 회장 선출에 대한 논의가
중심이 됐습니다.

가장 큰 걱정은
예산 확보 방안입니다.

현재 예산의 90퍼센트 이상을
자치단체에 의존하고 있는데,
민간인 회장이 선출되면
예산 마련이 녹록지 않다는 겁니다.

[녹취]전북체육회 직원(음성변조) 
"직원들 또한 불안정한 상태입니다. 왜냐면 혹시나 구조조정 대상이 되지 않을까. 또 종목단체에서는 비인기 종목이 체전에서 성적이 안 나올 경우 해산될 위기가 (크다고 걱정합니다.)

전직 또는 예비 정치인의 출마를
막을 수 있는 장치가 없다는 것도
걱정입니다.

특히 후보군이 적은
군 단위 지역이 더 문젭니다.

[녹취]OO군 체육회 사무국장(음성변조)
"앞으로 (정치를) 하려는 예비 의원들이 지금 이 자리에 많이 출마할 것으로 예상하기 때문에 그분들에 대한 규제가 (필요합니다.)"

지역 체육회는
안정적인 예산을 확보할 법적 근거와
출마 자격에 대한 세부 기준 등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대안도 없이
선거를 치렀다가
자칫 체육회 운영만
힘들어질 수 있다는
우려에 섭니다.


최형원 / 전북체육회 사무처장[인터뷰]
"예산의 제도적 안전장치를 마련하지 않은 상태에서 이 법이 지금 통과됐기 때문에 우리 직원들의 구조조정이나 종목 간의 줄서기라든가."

민간인
체육회장 선출 시한은
내년 1월 15일.

정치와 체육의
분리라는 취지를 살리면서
부작용을 줄일 수 있는
보완책 마련이 시급해 보입니다.
KBS 뉴스 조경모입니다.
  • 민간인 체육회장 선출, 예산 어쩌나?
    • 입력 2019-09-03 21:43:26
    • 수정2019-09-03 23:52:59
    뉴스9(전주)
[앵커멘트]
체육 단체의
선거 조직화를 막기 위해
내년부터 자치단체장이
체육회 수장을 맡을 수 없다는 소식,
전해드렸는데요.
지역 체육회는
취지에는 공감하고 있지만,
혼란스러워하고 있습니다.
어떤 이유 때문인지,
조경모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전라북도와
14개 시, 군 체육회 직원들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한 달 앞으로 다가온
전국체전 대비를 위한 자리지만,
민간인 회장 선출에 대한 논의가
중심이 됐습니다.

가장 큰 걱정은
예산 확보 방안입니다.

현재 예산의 90퍼센트 이상을
자치단체에 의존하고 있는데,
민간인 회장이 선출되면
예산 마련이 녹록지 않다는 겁니다.

[녹취]전북체육회 직원(음성변조) 
"직원들 또한 불안정한 상태입니다. 왜냐면 혹시나 구조조정 대상이 되지 않을까. 또 종목단체에서는 비인기 종목이 체전에서 성적이 안 나올 경우 해산될 위기가 (크다고 걱정합니다.)

전직 또는 예비 정치인의 출마를
막을 수 있는 장치가 없다는 것도
걱정입니다.

특히 후보군이 적은
군 단위 지역이 더 문젭니다.

[녹취]OO군 체육회 사무국장(음성변조)
"앞으로 (정치를) 하려는 예비 의원들이 지금 이 자리에 많이 출마할 것으로 예상하기 때문에 그분들에 대한 규제가 (필요합니다.)"

지역 체육회는
안정적인 예산을 확보할 법적 근거와
출마 자격에 대한 세부 기준 등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대안도 없이
선거를 치렀다가
자칫 체육회 운영만
힘들어질 수 있다는
우려에 섭니다.


최형원 / 전북체육회 사무처장[인터뷰]
"예산의 제도적 안전장치를 마련하지 않은 상태에서 이 법이 지금 통과됐기 때문에 우리 직원들의 구조조정이나 종목 간의 줄서기라든가."

민간인
체육회장 선출 시한은
내년 1월 15일.

정치와 체육의
분리라는 취지를 살리면서
부작용을 줄일 수 있는
보완책 마련이 시급해 보입니다.
KBS 뉴스 조경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