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마트 매니저들 단톡방에서 고객 욕설. 성희롱
입력 2019.09.03 (21:54) 수정 2019.09.03 (23:52) 뉴스9(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전국의 이마트
일렉트로마트 매니저들이
단체 카톡방에서
고객들에 대한 욕설과
성희롱을 해왔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이마트 측은
이를 알고도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았습니다.

김기현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이마트 가전 판매점인
일렉트로마트 전국 매니저들의
단체 카톡방입니다.

여성 고객의 행동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며
각종 욕설을 이어갑니다.

틀니를 한 노인을 비하하는
표현을 써가며 노인 고객들을
조롱하기도 합니다.

심지어 이들은
고객이 수리를 맡긴 컴퓨터에 저장된
여성의 사진을 공유하고,

성희롱도 서슴치 않습니다.

이같은 카톡 내용은
지난해 6월부터 한달도 채 안되는 기간에
일렉트로마트 대구와 강원, 제주점 등
12명의 매니저들이 나눈 대화입니다.

[이펙트1] "책임지고 사과하라!"

대구시민단체연대회의는
이마트 대구 월배점 앞에서
규탄집회를 열었습니다.

이들은 "소비자 인권 침해와
개인정보 유출이 심각하다"며
이마트 본사 차원의
책임있는 조치를 촉구했습니다.

강금수 대구참여연대 사무처장[인터뷰]
"이마트 자체 조사와 징계, 재발 방지 대책이 필요하다고 보고, 검찰의 수사도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또 지난 3월 제보자가
이마트 본사 신문고에 이같은 내용을
제보했지만 이마트 측은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마트 측은
진상조사에 착수해 사실관계가 밝혀지면
관련자들을 징계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이마트 관계자(음성변조)[녹취]
"지방 소재 애플샵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이 해서는 안될 부적절한 일탈 행위를 한 것으로 보이고..사실 관계가 밝혀지면 관련자들을 엄중히 징계할 예정입니다."

유통 대기업 직원들의
이중적인 태도와
도를 넘은 고객 비하에
소비자들의 분노가 커지고 있습니다.
kbs뉴스 김기현입니다.
  • 이마트 매니저들 단톡방에서 고객 욕설. 성희롱
    • 입력 2019-09-03 21:54:59
    • 수정2019-09-03 23:52:01
    뉴스9(대구)
[앵커멘트]
전국의 이마트
일렉트로마트 매니저들이
단체 카톡방에서
고객들에 대한 욕설과
성희롱을 해왔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이마트 측은
이를 알고도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았습니다.

김기현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이마트 가전 판매점인
일렉트로마트 전국 매니저들의
단체 카톡방입니다.

여성 고객의 행동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며
각종 욕설을 이어갑니다.

틀니를 한 노인을 비하하는
표현을 써가며 노인 고객들을
조롱하기도 합니다.

심지어 이들은
고객이 수리를 맡긴 컴퓨터에 저장된
여성의 사진을 공유하고,

성희롱도 서슴치 않습니다.

이같은 카톡 내용은
지난해 6월부터 한달도 채 안되는 기간에
일렉트로마트 대구와 강원, 제주점 등
12명의 매니저들이 나눈 대화입니다.

[이펙트1] "책임지고 사과하라!"

대구시민단체연대회의는
이마트 대구 월배점 앞에서
규탄집회를 열었습니다.

이들은 "소비자 인권 침해와
개인정보 유출이 심각하다"며
이마트 본사 차원의
책임있는 조치를 촉구했습니다.

강금수 대구참여연대 사무처장[인터뷰]
"이마트 자체 조사와 징계, 재발 방지 대책이 필요하다고 보고, 검찰의 수사도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또 지난 3월 제보자가
이마트 본사 신문고에 이같은 내용을
제보했지만 이마트 측은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마트 측은
진상조사에 착수해 사실관계가 밝혀지면
관련자들을 징계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이마트 관계자(음성변조)[녹취]
"지방 소재 애플샵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이 해서는 안될 부적절한 일탈 행위를 한 것으로 보이고..사실 관계가 밝혀지면 관련자들을 엄중히 징계할 예정입니다."

유통 대기업 직원들의
이중적인 태도와
도를 넘은 고객 비하에
소비자들의 분노가 커지고 있습니다.
kbs뉴스 김기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