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탈원전 정책' 대책 세미나 창원서 열려
입력 2019.09.03 (11:40) 수정 2019.09.04 (09:03) 창원
창원시와 상공회의소,
원전 기업체 등은 오늘(3일) 오후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세미나를 열고
탈원전 정책에 따른
지역 경제 현황과 대책 등을 논의합니다.
창원시는
정부의 탈원전 정책 뒤
창원국가산단 가동률이 90%에서 75%로 떨어졌고,
상공회의소는 원전 일감 절벽으로
전문인력 유출이
심각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 '정부 탈원전 정책' 대책 세미나 창원서 열려
    • 입력 2019-09-04 09:00:34
    • 수정2019-09-04 09:03:00
    창원
창원시와 상공회의소,
원전 기업체 등은 오늘(3일) 오후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세미나를 열고
탈원전 정책에 따른
지역 경제 현황과 대책 등을 논의합니다.
창원시는
정부의 탈원전 정책 뒤
창원국가산단 가동률이 90%에서 75%로 떨어졌고,
상공회의소는 원전 일감 절벽으로
전문인력 유출이
심각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