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지소미아 종료 ‘조건부 연기’
‘일본 안 가요’ 두 달, 여행객 급감…하늘길 33%↓ 뱃길 70%↓
입력 2019.09.04 (21:31) 수정 2019.09.04 (22:1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그리고 일본으로 가는 여객기의 한국 승객이 최대 33% 줄었고, 선박은 70%까지 감소한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반면 베트남, 태국으로 가는 관광객은 늘고 있습니다.

이슬기 기자입니다.

[리포트]

일본이 한국 반도체 소재에 대한 수출 규제를 발표한 7월 첫째 주.

이때만 해도 김포와 인천공항을 통해 일본을 찾은 승객은 13만 8천여 명으로, 1년 전보다 1만 명 이상 많았습니다.

이후 불매운동이 격화되자 승객수 차이는 점차 좁혀졌고, 넷째 주에는 역전됐습니다.

차이는 계속 벌어져, 지난 주의 경우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승객이 33%까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해민/일본 여행 취소자 : "(일본에) 가면 뭔가 즐거움보다는 여행 내내 찝찝함이나 씁쓸함이 남을 것 같아서 '이건 안 가는 게 맞겠다'라고 판단하게 됐습니다."]

직격탄을 맞은 건 일본 지방 소도시입니다.

오이타와 사가 등은 방문객이 지난해의 절반에도 못 미쳤는데, 특히 나가사키의 경우 에어서울이 운휴에 들어가면서 지난달 인천발 승객이 한 명도 없었던 걸로 파악됐습니다.

뱃길 승객은 더 많이 줄었습니다.

부산에서 대마도와 후쿠오카, 시모노세키 등을 오간 승객은 8월 기준, 지난해보다 70% 가까이 급감했습니다.

한국인 여행객이 대부분인 대마도 노선은 지난달 18일부터 여객선 운항을 멈췄습니다.

[여행사 관계자/음성변조 : "일본 쪽만 하는 여행사들은 특히 더 힘들 거고... 중국이나 대만, 동남아 지역은 같은 근거리 지역으로 많이 유도하려고..."]

실제로 일본의 대체 여행지인 필리핀과 베트남, 태국을 찾은 여행객은 지난달 10~30%까지 증가했습니다.

KBS 뉴스 이슬기입니다.
  • ‘일본 안 가요’ 두 달, 여행객 급감…하늘길 33%↓ 뱃길 70%↓
    • 입력 2019-09-04 21:32:50
    • 수정2019-09-04 22:11:05
    뉴스 9
[앵커]

그리고 일본으로 가는 여객기의 한국 승객이 최대 33% 줄었고, 선박은 70%까지 감소한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반면 베트남, 태국으로 가는 관광객은 늘고 있습니다.

이슬기 기자입니다.

[리포트]

일본이 한국 반도체 소재에 대한 수출 규제를 발표한 7월 첫째 주.

이때만 해도 김포와 인천공항을 통해 일본을 찾은 승객은 13만 8천여 명으로, 1년 전보다 1만 명 이상 많았습니다.

이후 불매운동이 격화되자 승객수 차이는 점차 좁혀졌고, 넷째 주에는 역전됐습니다.

차이는 계속 벌어져, 지난 주의 경우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승객이 33%까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해민/일본 여행 취소자 : "(일본에) 가면 뭔가 즐거움보다는 여행 내내 찝찝함이나 씁쓸함이 남을 것 같아서 '이건 안 가는 게 맞겠다'라고 판단하게 됐습니다."]

직격탄을 맞은 건 일본 지방 소도시입니다.

오이타와 사가 등은 방문객이 지난해의 절반에도 못 미쳤는데, 특히 나가사키의 경우 에어서울이 운휴에 들어가면서 지난달 인천발 승객이 한 명도 없었던 걸로 파악됐습니다.

뱃길 승객은 더 많이 줄었습니다.

부산에서 대마도와 후쿠오카, 시모노세키 등을 오간 승객은 8월 기준, 지난해보다 70% 가까이 급감했습니다.

한국인 여행객이 대부분인 대마도 노선은 지난달 18일부터 여객선 운항을 멈췄습니다.

[여행사 관계자/음성변조 : "일본 쪽만 하는 여행사들은 특히 더 힘들 거고... 중국이나 대만, 동남아 지역은 같은 근거리 지역으로 많이 유도하려고..."]

실제로 일본의 대체 여행지인 필리핀과 베트남, 태국을 찾은 여행객은 지난달 10~30%까지 증가했습니다.

KBS 뉴스 이슬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