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18호 태풍 ‘미탁’
광주전남 태풍 영향권…오전 6시 가장 근접
입력 2019.09.07 (00:03) 수정 2019.09.07 (00:56)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번 태풍이 서해안을 따라 북상하면서 전남 서남해안 지역도 큰 피해가 예상됩니다.

태풍 속도가 예상보다 빨라지면서 전남 서남해안 지역도 태풍 영향권에 들고 있는데요.

중계차 나가 있는 진도 서망항 연결합니다.

최송현 기자, 지금 상황 전해주시죠.

[리포트]

무엇보다 바람이 강해지고 있습니다.

순간적으로 몸이 흔들릴 정도인데요. 그 빈도가 잦아지고 있습니다.

빗줄기는 현재 소강상태를 보이고 있습니다.

태풍 링링의 북상 속도가 빨라지면서 태풍 특보도 확대되고 있는데요.

광주광역시와 전남 전역과 서남해안 해상에는 태풍 경보가 발효됐습니다.

현재 전남에서는 국토 최서남단 신안 가거도가 태풍의 가장 큰 영향을 받고 있습니다.

주민 2백여 명은 이미 태풍을 피해 섬을 떠난 가운데 남은 주민들도 집 앞을 차량으로 막고 바깥 출입을 자제하고 있습니다.

이번 태풍은 오늘 오전 6시쯤 목포 서쪽 130킬로미터 해상까지 근접할 것으로 예보됐는데요.

오늘 오전까지 광주전남이 직접 영향권에 드는 만큼 전복 등 양식장 피해는 물론 각종 시설물 피해도 예상됩니다.

또 최대 초속 30-40미터 강풍이 불 수 있는 만큼 해안지대나 농수로 등에는 접근하지 않으셔야겠습니다.

또 어제 오후부터 목포와 완도, 여수 등을 오가는 여객선 운항은 모두 통제된 가운데 오늘까지도 차질이 예상됩니다.

광주시와 전남도가 태풍 대비 비상근무에 들어간 가운데 현재까지 강풍 등으로 인한 특별한 피해는 접수되지 않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진도 서망항에서 KBS 뉴스 최송현입니다.
  • 광주전남 태풍 영향권…오전 6시 가장 근접
    • 입력 2019-09-07 00:43:06
    • 수정2019-09-07 00:56:24
[앵커]

이번 태풍이 서해안을 따라 북상하면서 전남 서남해안 지역도 큰 피해가 예상됩니다.

태풍 속도가 예상보다 빨라지면서 전남 서남해안 지역도 태풍 영향권에 들고 있는데요.

중계차 나가 있는 진도 서망항 연결합니다.

최송현 기자, 지금 상황 전해주시죠.

[리포트]

무엇보다 바람이 강해지고 있습니다.

순간적으로 몸이 흔들릴 정도인데요. 그 빈도가 잦아지고 있습니다.

빗줄기는 현재 소강상태를 보이고 있습니다.

태풍 링링의 북상 속도가 빨라지면서 태풍 특보도 확대되고 있는데요.

광주광역시와 전남 전역과 서남해안 해상에는 태풍 경보가 발효됐습니다.

현재 전남에서는 국토 최서남단 신안 가거도가 태풍의 가장 큰 영향을 받고 있습니다.

주민 2백여 명은 이미 태풍을 피해 섬을 떠난 가운데 남은 주민들도 집 앞을 차량으로 막고 바깥 출입을 자제하고 있습니다.

이번 태풍은 오늘 오전 6시쯤 목포 서쪽 130킬로미터 해상까지 근접할 것으로 예보됐는데요.

오늘 오전까지 광주전남이 직접 영향권에 드는 만큼 전복 등 양식장 피해는 물론 각종 시설물 피해도 예상됩니다.

또 최대 초속 30-40미터 강풍이 불 수 있는 만큼 해안지대나 농수로 등에는 접근하지 않으셔야겠습니다.

또 어제 오후부터 목포와 완도, 여수 등을 오가는 여객선 운항은 모두 통제된 가운데 오늘까지도 차질이 예상됩니다.

광주시와 전남도가 태풍 대비 비상근무에 들어간 가운데 현재까지 강풍 등으로 인한 특별한 피해는 접수되지 않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진도 서망항에서 KBS 뉴스 최송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