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정의당 “검찰 무리한 결정”…‘데스노트’ 결정은 유보
입력 2019.09.07 (02:28) 수정 2019.09.07 (02:38) 정치
정의당이,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부인인 정경심 교수를 기소한 데 대해 "최소한의 대면조사조차 없는 무리한 결정"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정의당 김종대 수석대변인은 오늘(7일) 입장문을 통해 "대통령의 임명권 행사를 앞둔 시점에서 검찰의 돌연한 기소"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하지만 조 후보자 부인의 기소 소식에, 정의당은 조 후보자에 대한 적격성 여부, 이른바 '데스노트'에 올릴지에 대한 입장 발표는 유보했습니다.

정의당은 어젯(6일)밤, 당 지도부와 주요 당직자들이 국회에 모여 전략회의를 하고, 조건부로 '대통령 임명권을 존중한다'는 입장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여러 우려에도 불구하고 사법개혁이라는 대의를 위해 대통령의 임명권을 존중하되, 본인과 직계가족에 대한 위법 사실이 발견되면 스스로 거취를 결단해야 한다는 내용입니다.

정의당은 청문회 끝난 직후인 오늘 자정쯤 입장문을 발표하려고 했지만, 검찰의 기소 소식이 전해졌고, 결국 입장 발표를 오늘 오전 이후로 미뤘습니다.

정의당 관계자는 KBS와의 통화에서 "기소가 됐어도 범죄 혐의가 확정된 건 아니어서 조심스러운 입장"이라며 "내일 오전 당 입장을 다시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정의당 “검찰 무리한 결정”…‘데스노트’ 결정은 유보
    • 입력 2019-09-07 02:28:02
    • 수정2019-09-07 02:38:58
    정치
정의당이,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부인인 정경심 교수를 기소한 데 대해 "최소한의 대면조사조차 없는 무리한 결정"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정의당 김종대 수석대변인은 오늘(7일) 입장문을 통해 "대통령의 임명권 행사를 앞둔 시점에서 검찰의 돌연한 기소"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하지만 조 후보자 부인의 기소 소식에, 정의당은 조 후보자에 대한 적격성 여부, 이른바 '데스노트'에 올릴지에 대한 입장 발표는 유보했습니다.

정의당은 어젯(6일)밤, 당 지도부와 주요 당직자들이 국회에 모여 전략회의를 하고, 조건부로 '대통령 임명권을 존중한다'는 입장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여러 우려에도 불구하고 사법개혁이라는 대의를 위해 대통령의 임명권을 존중하되, 본인과 직계가족에 대한 위법 사실이 발견되면 스스로 거취를 결단해야 한다는 내용입니다.

정의당은 청문회 끝난 직후인 오늘 자정쯤 입장문을 발표하려고 했지만, 검찰의 기소 소식이 전해졌고, 결국 입장 발표를 오늘 오전 이후로 미뤘습니다.

정의당 관계자는 KBS와의 통화에서 "기소가 됐어도 범죄 혐의가 확정된 건 아니어서 조심스러운 입장"이라며 "내일 오전 당 입장을 다시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