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靑, 조국 부인 기소에 “드릴 말씀 없다”…여론 파장 예의주시
입력 2019.09.07 (02:28) 수정 2019.09.07 (02:39) 정치
검찰이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의 부인을 기소한 데 대해 청와대는 별도의 공식 입장을 내지 않았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들은 KBS와의 통화에서 "기소 내용을 전혀 모른다", "검찰 수사에 대해선 드릴 말씀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청문회를 비교적 무난히 끝냈다고 자평한 가운데 전격적으로 이뤄진 조 후보자 가족 기소에 대해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는 분위깁니다.

그동안 청와대는 "인사권자인 대통령이 임명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며, "청문회 결과와 여론의 추이를 종합적으로 고려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따라서 청와대는 조 후보자의 부인 기소가 여론에 미칠 영향을 먼저 살필 것으로 보입니다.

한 청와대 관계자는 "지금까지 드러난 후보자 본인의 위법사실은 없다"면서도 부인 수사와 관련해선 "그건 좀 더 지켜보자"고 말했습니다.

이에 따라, 이르면 8일 임명할 수도 있다고 했던 당초 전망보다, 문 대통령의 결정이 의외로 길어질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반면 청와대가 후보자 본인과 직접 연관성이 없다는 기존의 입장을 고수할 경우 임명을 강행할 수도 있다는 관측도 있습니다.

여기에 '검찰 수사가 다른 정치적 목적을 띤 것 아니냐'는 청와대와 여권의 불편한 기류가 반영된다면 예상과 달리 빠른 정면돌파를 선택할 가능성도 배제할 순 없습니다.

하지만 이럴 경우, 앞으로도 계속 진행될 검찰 수사, 그리고 야당의 국정조사와 특검 추진 방침 등이 청와대로선 여전히 부담인 대목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靑, 조국 부인 기소에 “드릴 말씀 없다”…여론 파장 예의주시
    • 입력 2019-09-07 02:28:02
    • 수정2019-09-07 02:39:14
    정치
검찰이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의 부인을 기소한 데 대해 청와대는 별도의 공식 입장을 내지 않았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들은 KBS와의 통화에서 "기소 내용을 전혀 모른다", "검찰 수사에 대해선 드릴 말씀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청문회를 비교적 무난히 끝냈다고 자평한 가운데 전격적으로 이뤄진 조 후보자 가족 기소에 대해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는 분위깁니다.

그동안 청와대는 "인사권자인 대통령이 임명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며, "청문회 결과와 여론의 추이를 종합적으로 고려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따라서 청와대는 조 후보자의 부인 기소가 여론에 미칠 영향을 먼저 살필 것으로 보입니다.

한 청와대 관계자는 "지금까지 드러난 후보자 본인의 위법사실은 없다"면서도 부인 수사와 관련해선 "그건 좀 더 지켜보자"고 말했습니다.

이에 따라, 이르면 8일 임명할 수도 있다고 했던 당초 전망보다, 문 대통령의 결정이 의외로 길어질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반면 청와대가 후보자 본인과 직접 연관성이 없다는 기존의 입장을 고수할 경우 임명을 강행할 수도 있다는 관측도 있습니다.

여기에 '검찰 수사가 다른 정치적 목적을 띤 것 아니냐'는 청와대와 여권의 불편한 기류가 반영된다면 예상과 달리 빠른 정면돌파를 선택할 가능성도 배제할 순 없습니다.

하지만 이럴 경우, 앞으로도 계속 진행될 검찰 수사, 그리고 야당의 국정조사와 특검 추진 방침 등이 청와대로선 여전히 부담인 대목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