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거도 최대 풍속 52.5m…오전 6시 가장 근접
입력 2019.09.07 (05:02) 수정 2019.09.07 (06:0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번 태풍이 서해안을 따라 북상하면서 전남 서남해안 지역도 큰 피해가 예상됩니다.

태풍 속도가 예상보다 빨라지면서 곧 있으면 전남 서남해안 지역이 태풍 영향권에 들어 올 것으로 보입니다.

중계차 나가 있는 진도 서망항 연결합니다.

손준수 기자, 지금 상황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제자리에 서 있기 힘들정도로 강한 바람이 불고 있습니다.

또 마치 분무기로 물을 뿌리는 것처럼 비바람이 강해 눈을 뜨기 힘듭니다.

정박된 배들뿐만 아니라 주차된 차량도 흔들리면서 태풍이 오고 있는 게 느껴집니다.

태풍의 속도가 빨라지면서 전남지역도 본격적인 태풍의 영향권에 접어들었습니다.

광주광역시와 전남 전역, 서남해안 해상에는 태풍 경보가 발효됐습니다.

현재 전남에서는 국토 최서남단 신안 가거도가 태풍의 가장 큰 영향을 받고 있습니다.

약 두 시간전쯤인 새벽 3시 37분에 가거도에서는 순간 최대 풍속이 초속 52.5미터를 기록했습니다.

주민 2백여 명은 이미 태풍을 피해 섬을 떠난 가운데al 남은 주민들도 집 앞을 차량으로 막고 바깥 출입을 자제하고 있습니다.

제13호 태풍 링링은 잠시 뒤 오전 6시쯤 목포 서쪽 120킬로미터 해상까지 근접할 것으로 보입니다.

최대 초속 30에서 40미터의 강풍이 불기 때문에 전복 등 양식장 피해는 물론 각종 시설물 피해도 예상됩니다.

또 어제 오후부터 목포와 완도, 여수 등을 오가는 여객선 운항은 모두 통제된 가운데 오늘까지도 차질이 예상됩니다.

현재까지 강풍 등으로 인해 전남 해남군 북평면에서 15가구가 1시간 동안 정전이 됐으며, 전남 고흥 소록대교, 거금대교 두 곳의 통행이 통제됐습니다.

지금부터 광주전남 지역은 직접 영향권에 드는 만큼 고비가 될 전망입니다.

지금까지 진도 서망항에서 KBS 뉴스 손준수입니다.
  • 가거도 최대 풍속 52.5m…오전 6시 가장 근접
    • 입력 2019-09-07 05:05:38
    • 수정2019-09-07 06:05:49
    뉴스광장 1부
[앵커]

이번 태풍이 서해안을 따라 북상하면서 전남 서남해안 지역도 큰 피해가 예상됩니다.

태풍 속도가 예상보다 빨라지면서 곧 있으면 전남 서남해안 지역이 태풍 영향권에 들어 올 것으로 보입니다.

중계차 나가 있는 진도 서망항 연결합니다.

손준수 기자, 지금 상황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제자리에 서 있기 힘들정도로 강한 바람이 불고 있습니다.

또 마치 분무기로 물을 뿌리는 것처럼 비바람이 강해 눈을 뜨기 힘듭니다.

정박된 배들뿐만 아니라 주차된 차량도 흔들리면서 태풍이 오고 있는 게 느껴집니다.

태풍의 속도가 빨라지면서 전남지역도 본격적인 태풍의 영향권에 접어들었습니다.

광주광역시와 전남 전역, 서남해안 해상에는 태풍 경보가 발효됐습니다.

현재 전남에서는 국토 최서남단 신안 가거도가 태풍의 가장 큰 영향을 받고 있습니다.

약 두 시간전쯤인 새벽 3시 37분에 가거도에서는 순간 최대 풍속이 초속 52.5미터를 기록했습니다.

주민 2백여 명은 이미 태풍을 피해 섬을 떠난 가운데al 남은 주민들도 집 앞을 차량으로 막고 바깥 출입을 자제하고 있습니다.

제13호 태풍 링링은 잠시 뒤 오전 6시쯤 목포 서쪽 120킬로미터 해상까지 근접할 것으로 보입니다.

최대 초속 30에서 40미터의 강풍이 불기 때문에 전복 등 양식장 피해는 물론 각종 시설물 피해도 예상됩니다.

또 어제 오후부터 목포와 완도, 여수 등을 오가는 여객선 운항은 모두 통제된 가운데 오늘까지도 차질이 예상됩니다.

현재까지 강풍 등으로 인해 전남 해남군 북평면에서 15가구가 1시간 동안 정전이 됐으며, 전남 고흥 소록대교, 거금대교 두 곳의 통행이 통제됐습니다.

지금부터 광주전남 지역은 직접 영향권에 드는 만큼 고비가 될 전망입니다.

지금까지 진도 서망항에서 KBS 뉴스 손준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