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태풍에 농작물 관리 비상…이 시각 나주
입력 2019.09.07 (05:05) 수정 2019.09.07 (06:0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네, 전남 인근 바다 뿐만 아니라, 육지에서도 태풍 피해가 우려됩니다.

추석을 앞두고 수확철을 맞은 과수농가도 비상입니다.

나주 배밭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애린 기자! 그곳 상황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제가 있는 이곳도 새벽이 깊어갈 수록 빗줄기가 거세지고 있습니다.

이따금씩 몸이 휘청거릴 정의 바람도 잦아지고 있습니다.

배를 감싼 종이가 젖어 무거워지고, 바람까지 거세지면서 과일들이 하나 둘 땅으로 떨어지고 있는데요.

현재 광주와 전라남도 내륙에 '태풍 경보'가 발효된 상탭니다.

태풍은 예상보다 속도가 빨라지면서 오늘 오전 7시 쯤 광주 서쪽 백60킬로미터까지 근접해 지금부터 오늘 오전이 가장 고비일 것으로 보입니다.

어제부터 내린 비의 양은 신안군 가거도 113.5mm를 최고로, 강진 31mm 등입니다.

기상청은 앞으로 광주와 전남에 20에서 60 밀리미터, 많은 곳은 80밀리미터 이상의 비가 내릴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오늘 오전까지 초속 20미터 안팎의 강풍이 불면서 가을 수확기에 접어든 벼와 배 등 농작물에 큰 피해가 우려되고 있습니다.

전라남도는 해안과 하천은 물론 농경지와 노후 저수지 등 위험지역에 출입하지 말고, 특히 홀로 계신 어르신 등 재난취약계층들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라디오와 TV, 방송, 재난알림문자 등의 안내를 확인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지금까지 나주시 봉황면 배 과수원에서 KBS 뉴스 김애린입니다.
  • 태풍에 농작물 관리 비상…이 시각 나주
    • 입력 2019-09-07 05:07:06
    • 수정2019-09-07 06:05:49
    뉴스광장 1부
[앵커]

네, 전남 인근 바다 뿐만 아니라, 육지에서도 태풍 피해가 우려됩니다.

추석을 앞두고 수확철을 맞은 과수농가도 비상입니다.

나주 배밭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애린 기자! 그곳 상황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제가 있는 이곳도 새벽이 깊어갈 수록 빗줄기가 거세지고 있습니다.

이따금씩 몸이 휘청거릴 정의 바람도 잦아지고 있습니다.

배를 감싼 종이가 젖어 무거워지고, 바람까지 거세지면서 과일들이 하나 둘 땅으로 떨어지고 있는데요.

현재 광주와 전라남도 내륙에 '태풍 경보'가 발효된 상탭니다.

태풍은 예상보다 속도가 빨라지면서 오늘 오전 7시 쯤 광주 서쪽 백60킬로미터까지 근접해 지금부터 오늘 오전이 가장 고비일 것으로 보입니다.

어제부터 내린 비의 양은 신안군 가거도 113.5mm를 최고로, 강진 31mm 등입니다.

기상청은 앞으로 광주와 전남에 20에서 60 밀리미터, 많은 곳은 80밀리미터 이상의 비가 내릴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오늘 오전까지 초속 20미터 안팎의 강풍이 불면서 가을 수확기에 접어든 벼와 배 등 농작물에 큰 피해가 우려되고 있습니다.

전라남도는 해안과 하천은 물론 농경지와 노후 저수지 등 위험지역에 출입하지 말고, 특히 홀로 계신 어르신 등 재난취약계층들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라디오와 TV, 방송, 재난알림문자 등의 안내를 확인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지금까지 나주시 봉황면 배 과수원에서 KBS 뉴스 김애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