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조국, 부인 기소에 “아쉬워…임명권자 뜻에 따라 움직여”
입력 2019.09.07 (07:46) 수정 2019.09.07 (07:52)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조국 후보자는 부인이 재판에 넘겨졌다는 소식에 피의자에 대한 소환 조사 없이 기소가 이뤄진 점에 아쉬운 마음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본인의 거취에 대해서는 어떤 경우든 임명권자의 뜻에 따르겠다고 했습니다.

송락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조국 후보자는 14시간 인사청문회를 마친 뒤 국회를 나서기 직전, 부인의 기소 소식을 확인했습니다.

"검찰의 입장을 존중한다" 면서도 조 후보자는 속내를 감추진 않았습니다.

[조국/법무부 장관 후보자 : "제가 하고 싶은 말은 피의자 소환 없이 기소가 이뤄진 점에 있어서는 저로서는 조금 아쉬운 마음이 있습니다."]

조국 후보자는 또 무죄추정의 원칙과 방어권을 강조하며 부인의 주장과 증거가 향후 재판에 반영될 거라고 했습니다.

부인 기소와 관련한 본인의 거취에 대해서는 침묵했는데 앞서 인사청문회 도중 부인의 기소를 가정한 질문에는 대통령의 뜻에 따르겠다고 답했습니다.

[조국/법무부 장관 후보자 : "어떤 경우든 저는 임명권자 뜻에 따라서 움직이겠습니다. 제가 가벼이 마음대로 할 수 있는 사안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자유한국당은 일찌감치 예상됐던 일이라며 대통령이 지명철회로 결자해지하라고 압박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일찌감치 예상됐는데도 불구하고 이 자리까지 오게 된 것이 매우 우리 헌정사에 불행한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이제 후보자는 그 자리에서 즉각 사퇴하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합니다."]

바른미래당도 지명철회를 촉구했습니다.

반면 민주당은 정치검찰의 잘못된 복귀가 아니길 바란다고 공개 유감을 나타냈습니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서초동에 있어야 할 검찰이 이곳 여의도 청문회장까지 왔다는 점입니다. 지극히 불행한 일이고 이것이 정치검찰의 잘못된 복귀가 아니길 바랍니다."]

정의당은 조 후보자에 대해 대통령의 임명권을 존중한다는 긍정적 입장을 정했다가, 기소 소식에 발표를 보류했습니다.

KBS 뉴스 송락규입니다.
  • 조국, 부인 기소에 “아쉬워…임명권자 뜻에 따라 움직여”
    • 입력 2019-09-07 07:47:22
    • 수정2019-09-07 07:52:49
    뉴스광장
[앵커]

조국 후보자는 부인이 재판에 넘겨졌다는 소식에 피의자에 대한 소환 조사 없이 기소가 이뤄진 점에 아쉬운 마음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본인의 거취에 대해서는 어떤 경우든 임명권자의 뜻에 따르겠다고 했습니다.

송락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조국 후보자는 14시간 인사청문회를 마친 뒤 국회를 나서기 직전, 부인의 기소 소식을 확인했습니다.

"검찰의 입장을 존중한다" 면서도 조 후보자는 속내를 감추진 않았습니다.

[조국/법무부 장관 후보자 : "제가 하고 싶은 말은 피의자 소환 없이 기소가 이뤄진 점에 있어서는 저로서는 조금 아쉬운 마음이 있습니다."]

조국 후보자는 또 무죄추정의 원칙과 방어권을 강조하며 부인의 주장과 증거가 향후 재판에 반영될 거라고 했습니다.

부인 기소와 관련한 본인의 거취에 대해서는 침묵했는데 앞서 인사청문회 도중 부인의 기소를 가정한 질문에는 대통령의 뜻에 따르겠다고 답했습니다.

[조국/법무부 장관 후보자 : "어떤 경우든 저는 임명권자 뜻에 따라서 움직이겠습니다. 제가 가벼이 마음대로 할 수 있는 사안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자유한국당은 일찌감치 예상됐던 일이라며 대통령이 지명철회로 결자해지하라고 압박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일찌감치 예상됐는데도 불구하고 이 자리까지 오게 된 것이 매우 우리 헌정사에 불행한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이제 후보자는 그 자리에서 즉각 사퇴하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합니다."]

바른미래당도 지명철회를 촉구했습니다.

반면 민주당은 정치검찰의 잘못된 복귀가 아니길 바란다고 공개 유감을 나타냈습니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서초동에 있어야 할 검찰이 이곳 여의도 청문회장까지 왔다는 점입니다. 지극히 불행한 일이고 이것이 정치검찰의 잘못된 복귀가 아니길 바랍니다."]

정의당은 조 후보자에 대해 대통령의 임명권을 존중한다는 긍정적 입장을 정했다가, 기소 소식에 발표를 보류했습니다.

KBS 뉴스 송락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