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서울대 학보사 설문조사 “학부생 74% 조국 임명반대”
입력 2019.09.07 (09:36) 수정 2019.09.07 (11:32) 사회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모교인 서울대 학생 상당수가 조 후보자의 장관 임명에 반대한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서울대 학보인 '대학신문'이 지난 1일부터 엿새동안 학부생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를 보면, 전체 응답자 644명 중 476명(73.9%)이 조 후보자의 장관 임명에 반대한다고 답했습니다.

서울대 전체 학부생은 모두 1만 6천5백여 명으로 이번 설문조사의 응답율은 4% 정도입니다.

임명에 찬성한다는 응답자는 109명(16.9%), '잘 모르겠다'는 답변은 59명(9.2%)이었습니다.

'조 후보자의 사퇴를 요구한 서울대 총학생회 성명이 서울대 학생 의견을 대표한다고 생각하느냐'는 물음에는 응답자의 54.7%가 동의한다고 답했고 '학생 의견을 대표하지 않는다'는 응답자는 32.8%, '잘 모르겠다' 응답은 12.6%였습니다.

이번 설문조사는 별도의 표본 추출 없이 온라인으로 진행됐습니다. 다만 참여자의 성명과 학번, 대학 포털 메일 주소를 적게 해 구성원 확인 절차를 거치도록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서울대 학보사 설문조사 “학부생 74% 조국 임명반대”
    • 입력 2019-09-07 09:36:46
    • 수정2019-09-07 11:32:37
    사회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모교인 서울대 학생 상당수가 조 후보자의 장관 임명에 반대한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서울대 학보인 '대학신문'이 지난 1일부터 엿새동안 학부생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를 보면, 전체 응답자 644명 중 476명(73.9%)이 조 후보자의 장관 임명에 반대한다고 답했습니다.

서울대 전체 학부생은 모두 1만 6천5백여 명으로 이번 설문조사의 응답율은 4% 정도입니다.

임명에 찬성한다는 응답자는 109명(16.9%), '잘 모르겠다'는 답변은 59명(9.2%)이었습니다.

'조 후보자의 사퇴를 요구한 서울대 총학생회 성명이 서울대 학생 의견을 대표한다고 생각하느냐'는 물음에는 응답자의 54.7%가 동의한다고 답했고 '학생 의견을 대표하지 않는다'는 응답자는 32.8%, '잘 모르겠다' 응답은 12.6%였습니다.

이번 설문조사는 별도의 표본 추출 없이 온라인으로 진행됐습니다. 다만 참여자의 성명과 학번, 대학 포털 메일 주소를 적게 해 구성원 확인 절차를 거치도록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