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 최대 ‘초속 35m 돌풍’…오후 늦게까지 태풍 영향 범위
입력 2019.09.07 (15:38) 수정 2019.09.07 (15:4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태풍 링링이 조금 전에 황해도 해상에 상륙을 했지만 서울과 가장 근접한 곳에 위치하고 있어 서울 지역에는 오늘 중 가장 강한 바람이 불고 있습니다.

한강 세빛섬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오대성 기자, 오후 2시부터 계속해서 바람이 가장 강하게 부는 것 같은데요, 현재 서울 지역 상황 어떤가요?

[리포트]

네, 지금 서울 지역에는 오늘 중 가장 강한 바람이 불고 있습니다.

제가 오랫동안 서 있는 게 버거울 정도인데요.

강한 바람으로 눈을 뜨기가 조금 어렵고요, 돌풍이 불 땐 몸이 좌우로 움직이기도 합니다.

제가 나와 있는 이곳은 평소 주말엔 자전거를 타거나, 산책하는 시민들로 무척 붐비는 곳이지만, 지금은 태풍의 영향으로 오가는 사람이 없는 상황입니다.

뒤로 보이는 키 큰 나무들도 바람에 세차게 흔들리는 모습이고요, 낮게 깔린 먹구름들로 주변이 어두운 상태인 데다

많은 비는 아니지만 비도 내렸다 그치기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현재 서울은 오전 7시에 내려진 태풍 경보가 현재까지 계속 유지되고 있습니다.

현재 서울 대부분 지역에서는 초속 25m 정도의 바람이 불고 있는데요.

지붕이나 기왓장이 뜯겨서 날아갈 수 있는 세기입니다.

특히 곳에 따라서는 최대 초속 35m의 돌풍이 불 가능성도 있습니다.

서울교통공사의 지하철 1~4호선이 지상과 교량 구간에서 서행하고 있고요,

공항철도 상행선에는 전기공급이 끊겨 운행이 지연되고 했습니다.

문화재청은 경복궁과 창덕궁 등 4대궁과 종묘 등의 관람을 전면 통제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만큼 유의가 필요하다는 건데요.

가급적 외출을 삼가고, 노약자와 어린이, 임산부 등은 특히 조심할 필요가 있습니다.

부득이하게 외출을 해야 하는 경우엔 가족 등에게 언제, 어디에, 어떤 교통수단을 이용해서 가는지 미리 말해두면 좋습니다.

태풍은 조금 전인 오후 2시 30분에 북한 황해도 해안에 상륙했지만, 서울 지역은 오후 늦게까지 태풍의 영향 범위에 있는 만큼 계속해서 조심해야겠습니다.

지금까지 서울 한강 세빛섬에서 KBS 뉴스 오대성입니다.
  • 서울 최대 ‘초속 35m 돌풍’…오후 늦게까지 태풍 영향 범위
    • 입력 2019-09-07 15:43:45
    • 수정2019-09-07 15:49:01
[앵커]

태풍 링링이 조금 전에 황해도 해상에 상륙을 했지만 서울과 가장 근접한 곳에 위치하고 있어 서울 지역에는 오늘 중 가장 강한 바람이 불고 있습니다.

한강 세빛섬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오대성 기자, 오후 2시부터 계속해서 바람이 가장 강하게 부는 것 같은데요, 현재 서울 지역 상황 어떤가요?

[리포트]

네, 지금 서울 지역에는 오늘 중 가장 강한 바람이 불고 있습니다.

제가 오랫동안 서 있는 게 버거울 정도인데요.

강한 바람으로 눈을 뜨기가 조금 어렵고요, 돌풍이 불 땐 몸이 좌우로 움직이기도 합니다.

제가 나와 있는 이곳은 평소 주말엔 자전거를 타거나, 산책하는 시민들로 무척 붐비는 곳이지만, 지금은 태풍의 영향으로 오가는 사람이 없는 상황입니다.

뒤로 보이는 키 큰 나무들도 바람에 세차게 흔들리는 모습이고요, 낮게 깔린 먹구름들로 주변이 어두운 상태인 데다

많은 비는 아니지만 비도 내렸다 그치기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현재 서울은 오전 7시에 내려진 태풍 경보가 현재까지 계속 유지되고 있습니다.

현재 서울 대부분 지역에서는 초속 25m 정도의 바람이 불고 있는데요.

지붕이나 기왓장이 뜯겨서 날아갈 수 있는 세기입니다.

특히 곳에 따라서는 최대 초속 35m의 돌풍이 불 가능성도 있습니다.

서울교통공사의 지하철 1~4호선이 지상과 교량 구간에서 서행하고 있고요,

공항철도 상행선에는 전기공급이 끊겨 운행이 지연되고 했습니다.

문화재청은 경복궁과 창덕궁 등 4대궁과 종묘 등의 관람을 전면 통제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만큼 유의가 필요하다는 건데요.

가급적 외출을 삼가고, 노약자와 어린이, 임산부 등은 특히 조심할 필요가 있습니다.

부득이하게 외출을 해야 하는 경우엔 가족 등에게 언제, 어디에, 어떤 교통수단을 이용해서 가는지 미리 말해두면 좋습니다.

태풍은 조금 전인 오후 2시 30분에 북한 황해도 해안에 상륙했지만, 서울 지역은 오후 늦게까지 태풍의 영향 범위에 있는 만큼 계속해서 조심해야겠습니다.

지금까지 서울 한강 세빛섬에서 KBS 뉴스 오대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