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기밀누설 윤석열 처벌해야’ 靑 청원 참여 20만 명 넘어
입력 2019.09.07 (15:45) 수정 2019.09.07 (15:48) 정치
윤석열 검찰총장을 공무상 비밀 누설죄로 처벌해야 한다는 내용의 청와대 국민청원에 20만명 이상이 참여해 청와대가 공식 답변을 하게 됐습니다.

'기밀누설죄를 범한 윤석열 총장을 처벌해 주십시오'라는 제목으로 지난달 28일에 올라온 이 청원에는 7일 오후 3시 30분 현재 27만3천여명이 참여했습니다.

청원자는 청원 글에서 지난달 27일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과 관련해 서울대, 부산대, 고려대 등을 압수수색한 직후 일부 언론 보도에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정보가 쓰였다고 주장했습니다.

당시 TV조선은 조 후보자 딸의 지도교수인 노환중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교수가 문재인 대통령 주치의 선정 과정에 개입했다는 취지의 보도를 했습니다.

청원자는 "수사기밀을 누설하는 것은 중대한 범죄로, 윤석열을 공무상 비밀 누설죄로 처단해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이 청원의 청원만료일은 오는 27일까지며, 청와대는 30일 이내에 답변을 하도록 돼 있습니다.

한편 지난달 21일 올라온 조국 후보자 임명 찬성 청원에는 오늘 오후 3시 30분 현재 62만 4천여 명이 참여했고, 조 후보자 임명 반대 청원은 지난달 12일 올라와 지금까지 29만 천여 명이 참여했습니다.

두 청원 모두 답변 요건인 20만 명이 넘어서 청와대는 공식 답변을 하게 됐습니다.

[사진 출처 :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 ‘기밀누설 윤석열 처벌해야’ 靑 청원 참여 20만 명 넘어
    • 입력 2019-09-07 15:45:03
    • 수정2019-09-07 15:48:13
    정치
윤석열 검찰총장을 공무상 비밀 누설죄로 처벌해야 한다는 내용의 청와대 국민청원에 20만명 이상이 참여해 청와대가 공식 답변을 하게 됐습니다.

'기밀누설죄를 범한 윤석열 총장을 처벌해 주십시오'라는 제목으로 지난달 28일에 올라온 이 청원에는 7일 오후 3시 30분 현재 27만3천여명이 참여했습니다.

청원자는 청원 글에서 지난달 27일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과 관련해 서울대, 부산대, 고려대 등을 압수수색한 직후 일부 언론 보도에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정보가 쓰였다고 주장했습니다.

당시 TV조선은 조 후보자 딸의 지도교수인 노환중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교수가 문재인 대통령 주치의 선정 과정에 개입했다는 취지의 보도를 했습니다.

청원자는 "수사기밀을 누설하는 것은 중대한 범죄로, 윤석열을 공무상 비밀 누설죄로 처단해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이 청원의 청원만료일은 오는 27일까지며, 청와대는 30일 이내에 답변을 하도록 돼 있습니다.

한편 지난달 21일 올라온 조국 후보자 임명 찬성 청원에는 오늘 오후 3시 30분 현재 62만 4천여 명이 참여했고, 조 후보자 임명 반대 청원은 지난달 12일 올라와 지금까지 29만 천여 명이 참여했습니다.

두 청원 모두 답변 요건인 20만 명이 넘어서 청와대는 공식 답변을 하게 됐습니다.

[사진 출처 :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