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18호 태풍 ‘미탁’
수거장 날아가고 정전되고…인천·경기 태풍 피해 속출
입력 2019.09.07 (16:00) 수정 2019.09.07 (16:13)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인천으로 갑니다.

이진연 기자, 지금 그곳의 상황은 어떤가요?

[리포트]

네 저는 인천 문학경기장 앞에 나와있습니다.

경기장 인근에 붙여놓은 현수막들이 뜯겨져 나간 모습을 볼수 있는데요.

시설물 곳곳이 부서지는 등 피해가 났습니다.

인천대교와 영종도는 바람이 강해짐에 따라 통제됐습니다.

인천대교는 오후 1시 40분을 기해 전면 통제됐고 영종대교 상부도 평균 풍속이 초속 23m 안팎이어서 차량 통행이 통제했습니다.

태풍 링링이 북한 황해도에 상륙했다고 전해지고 있지만 서해5도는 태풍이 빠져나가도 바람이 강한만큼 태풍 피해가 없도록 주의하셔야 겠습니다.

태풍 '링링'의 바람의 세기가 강하다보니 피해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인천 송도 한 아파트에서는 재활용 쓰레기 수거장이 강풍에 날아가 인근 풀숲에 떨어지기도 했습니다.

부평·계양·연수구 등지에서는 상가 간판이 떨어지는 피해가 잇따랐고 오전 9시쯤엔 학익동과 도화동 제일시장 일대가 잠시 정전됐습니다.

인천 계양구에서는 변압기가 폭발하면서 정전이 나 복구중이구요.

오늘 오후 1시 40분쯤 인천시 강화군 선원면에서는 철골 구조가 도로를 덮치는 피해가 나기도 했습니다.

인천 구월동에서도 강풍에 외벽이 떨어져 나가기도 했습니다.

경기 북부지역 피해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오늘 낮 12시 17분쯤 경기 고양시 일산동과 원당동, 성사동 일대 주택 5백여 가구에 전기가 끊겨 지금까지 이어지면서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습니다.

한국전력 고양지사는 현장에 인력을 급히 보내 복구에 나섰지만 현재 바람이 워낙 강해 복구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인천에서 KBS뉴스 이진연입니다.
  • 수거장 날아가고 정전되고…인천·경기 태풍 피해 속출
    • 입력 2019-09-07 16:04:20
    • 수정2019-09-07 16:13:07
[앵커]

인천으로 갑니다.

이진연 기자, 지금 그곳의 상황은 어떤가요?

[리포트]

네 저는 인천 문학경기장 앞에 나와있습니다.

경기장 인근에 붙여놓은 현수막들이 뜯겨져 나간 모습을 볼수 있는데요.

시설물 곳곳이 부서지는 등 피해가 났습니다.

인천대교와 영종도는 바람이 강해짐에 따라 통제됐습니다.

인천대교는 오후 1시 40분을 기해 전면 통제됐고 영종대교 상부도 평균 풍속이 초속 23m 안팎이어서 차량 통행이 통제했습니다.

태풍 링링이 북한 황해도에 상륙했다고 전해지고 있지만 서해5도는 태풍이 빠져나가도 바람이 강한만큼 태풍 피해가 없도록 주의하셔야 겠습니다.

태풍 '링링'의 바람의 세기가 강하다보니 피해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인천 송도 한 아파트에서는 재활용 쓰레기 수거장이 강풍에 날아가 인근 풀숲에 떨어지기도 했습니다.

부평·계양·연수구 등지에서는 상가 간판이 떨어지는 피해가 잇따랐고 오전 9시쯤엔 학익동과 도화동 제일시장 일대가 잠시 정전됐습니다.

인천 계양구에서는 변압기가 폭발하면서 정전이 나 복구중이구요.

오늘 오후 1시 40분쯤 인천시 강화군 선원면에서는 철골 구조가 도로를 덮치는 피해가 나기도 했습니다.

인천 구월동에서도 강풍에 외벽이 떨어져 나가기도 했습니다.

경기 북부지역 피해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오늘 낮 12시 17분쯤 경기 고양시 일산동과 원당동, 성사동 일대 주택 5백여 가구에 전기가 끊겨 지금까지 이어지면서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습니다.

한국전력 고양지사는 현장에 인력을 급히 보내 복구에 나섰지만 현재 바람이 워낙 강해 복구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인천에서 KBS뉴스 이진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