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화웨이 쓰지 말라’는 美의 동맹국 압박에 中 강력 반발
입력 2019.09.07 (16:09) 국제
미국이 동맹국들에 중국의 대형 통신장비업체인 화웨이의 5G 기술을 쓰지 말라고 압박의 강도를 높이자 중국 정부가 강력히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중국 외교부 겅솽 대변인은 오늘(7일)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최근 아일랜드 방문 중 화웨이가 국가 안보에 위협이 된다는 트럼프 행정부의 주장을 되풀이하자 강력히 비난했습니다.

겅솽 대변인은 "이는 전형적인 패권주의며 경제무역 문제를 정치화하는 것"이라면서 "중국은 이를 강력히 반대한다"고 밝혔습니다.

겅 대변인은 "최근 미국 지도자가 가는 곳마다 중국 기업과 다른 나라의 정상적인 사업에 대해 왈가왈부하고 압박을 하고 있다"고 불만을 표출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화웨이 쓰지 말라’는 美의 동맹국 압박에 中 강력 반발
    • 입력 2019-09-07 16:09:29
    국제
미국이 동맹국들에 중국의 대형 통신장비업체인 화웨이의 5G 기술을 쓰지 말라고 압박의 강도를 높이자 중국 정부가 강력히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중국 외교부 겅솽 대변인은 오늘(7일)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최근 아일랜드 방문 중 화웨이가 국가 안보에 위협이 된다는 트럼프 행정부의 주장을 되풀이하자 강력히 비난했습니다.

겅솽 대변인은 "이는 전형적인 패권주의며 경제무역 문제를 정치화하는 것"이라면서 "중국은 이를 강력히 반대한다"고 밝혔습니다.

겅 대변인은 "최근 미국 지도자가 가는 곳마다 중국 기업과 다른 나라의 정상적인 사업에 대해 왈가왈부하고 압박을 하고 있다"고 불만을 표출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