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18호 태풍 ‘미탁’
‘링링’ 강풍에…전국 해안서 선박 35척 피해
입력 2019.09.07 (19:21) 수정 2019.09.07 (19:25) 경제
제 13호 태풍 '링링'이 전국을 강타하면서 해양 피해도 잇따랐습니다.

해양경찰청은 오늘(7일) 오후 5시 기준으로 전국 연안에서 선박 35척이 강풍에 흔들리는 등 피해를 입었다고 밝혔습니다.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습니다.

남해 등에서도 닻이 끌릴 우려가 있는 선박 173척이 안전 해역으로 이동 조치됐습니다.

오늘 오전부터 태풍경보 등 특보가 내려지면서 전국 연안에서 여객선 164척 전체가 운항 통제됐습니다.

어선이나 낚싯배 등도 출항이 전면 금지됐습니다.

해경은 대형함정 등 경비함정 6척을 배치하는 등 구조본부를 가동했습니다.

해경은 태풍이 소멸될 때까지 긴급 구조 태세를 유지하고 안전관리도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링링’ 강풍에…전국 해안서 선박 35척 피해
    • 입력 2019-09-07 19:21:05
    • 수정2019-09-07 19:25:45
    경제
제 13호 태풍 '링링'이 전국을 강타하면서 해양 피해도 잇따랐습니다.

해양경찰청은 오늘(7일) 오후 5시 기준으로 전국 연안에서 선박 35척이 강풍에 흔들리는 등 피해를 입었다고 밝혔습니다.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습니다.

남해 등에서도 닻이 끌릴 우려가 있는 선박 173척이 안전 해역으로 이동 조치됐습니다.

오늘 오전부터 태풍경보 등 특보가 내려지면서 전국 연안에서 여객선 164척 전체가 운항 통제됐습니다.

어선이나 낚싯배 등도 출항이 전면 금지됐습니다.

해경은 대형함정 등 경비함정 6척을 배치하는 등 구조본부를 가동했습니다.

해경은 태풍이 소멸될 때까지 긴급 구조 태세를 유지하고 안전관리도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