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추석이 코 앞인데"…낙과 등 농작물 피해 심각
입력 2019.09.07 (21:53) 수정 2019.09.07 (22:48) 뉴스9(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인터뷰]
태풍 '링링'이
몰고 온 강한 바람은
농작물에도 직격탄이 됐습니다.

광주와
전남지역 내륙에서는
추석 대목을 맞아
수확을 앞둔 과일과 벼 등
농작물 피해가 컸습니다.

김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태풍 링링이 휩쓸고 간 과수원.

봉지를 씌운 배들이
바닥에 한가득 떨어져 있습니다.

가지에 달린 배보다
떨어진 배들이 더 많아 보입니다.

강선배 낙안배 영농조합법인 상무이사/[인터뷰]
"가을장마가 와서 수확을 할 시기를 놓쳤어요. 계속 비가 오고 하기 때문에 수확을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태풍이 이어서 오다보니까 수확해야 할 배들이 낙과가…

특히 전국 최대 배 산지인
나주 지역에 강풍 피해가 컸습니다.


태풍을 견뎌낸 배들도
더 이상 성장이 어렵게 됐습니다.

영양분을 공급해주는 나뭇잎이
상당수 떨어졌기 때문입니다.


올여름 폭염에다
가을 장마를 견뎌내고
막 수확을 앞둔 터여서
실망이 클 수밖에 없습니다.

잠정 집계된
전남지역 낙과피해 면적은
나주 465헥타르 등
모두 835헥타르에 이릅니다.

배 피해가 789㏊로 가장 컸고,
사과 35㏊, 감 10㏊ 순입니다.

추석 대목을 앞두고
한 해 농사를 망친 농부는 망연자실,
할 말을 잃었습니다.


한공현(나주시 금천면 감 농가)/C0068[인터뷰]
"대비를 한다고 했는데 이렇게 됐잖아요. 보다시피 (대)나무로 괴어 놓았는데 넘어져버렸잖아요. 비가 오고 그래서 언제 세울 수 있어야죠."

비바람이 할퀴고 간 논에선
벼들이 힘없이 쓰러졌습니다.

해남 1000㏊를 최고로
강진 398㏊, 나주 350㏊ 등
전남 지역 2864㏊가
벼 쓰러짐 피해를 입었습니다.

수확철에 때맞춰 몰아닥친
야속한 태풍은 곡창지역 호남 들녘에
깊은 상처를 남겼습니다.

KBS뉴스 김호입니다.
  • "추석이 코 앞인데"…낙과 등 농작물 피해 심각
    • 입력 2019-09-07 21:53:27
    • 수정2019-09-07 22:48:44
    뉴스9(광주)
[인터뷰]
태풍 '링링'이
몰고 온 강한 바람은
농작물에도 직격탄이 됐습니다.

광주와
전남지역 내륙에서는
추석 대목을 맞아
수확을 앞둔 과일과 벼 등
농작물 피해가 컸습니다.

김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태풍 링링이 휩쓸고 간 과수원.

봉지를 씌운 배들이
바닥에 한가득 떨어져 있습니다.

가지에 달린 배보다
떨어진 배들이 더 많아 보입니다.

강선배 낙안배 영농조합법인 상무이사/[인터뷰]
"가을장마가 와서 수확을 할 시기를 놓쳤어요. 계속 비가 오고 하기 때문에 수확을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태풍이 이어서 오다보니까 수확해야 할 배들이 낙과가…

특히 전국 최대 배 산지인
나주 지역에 강풍 피해가 컸습니다.


태풍을 견뎌낸 배들도
더 이상 성장이 어렵게 됐습니다.

영양분을 공급해주는 나뭇잎이
상당수 떨어졌기 때문입니다.


올여름 폭염에다
가을 장마를 견뎌내고
막 수확을 앞둔 터여서
실망이 클 수밖에 없습니다.

잠정 집계된
전남지역 낙과피해 면적은
나주 465헥타르 등
모두 835헥타르에 이릅니다.

배 피해가 789㏊로 가장 컸고,
사과 35㏊, 감 10㏊ 순입니다.

추석 대목을 앞두고
한 해 농사를 망친 농부는 망연자실,
할 말을 잃었습니다.


한공현(나주시 금천면 감 농가)/C0068[인터뷰]
"대비를 한다고 했는데 이렇게 됐잖아요. 보다시피 (대)나무로 괴어 놓았는데 넘어져버렸잖아요. 비가 오고 그래서 언제 세울 수 있어야죠."

비바람이 할퀴고 간 논에선
벼들이 힘없이 쓰러졌습니다.

해남 1000㏊를 최고로
강진 398㏊, 나주 350㏊ 등
전남 지역 2864㏊가
벼 쓰러짐 피해를 입었습니다.

수확철에 때맞춰 몰아닥친
야속한 태풍은 곡창지역 호남 들녘에
깊은 상처를 남겼습니다.

KBS뉴스 김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