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무너지고 쓰러지고..시설물 피해 속출
입력 2019.09.07 (22:04) 수정 2019.09.07 (22:51) 뉴스9(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이같은 살인적인 강풍에
시설물 피해도 천여건을 훌쩍 넘겼습니다.

건물 외벽이 무너져 내리고
지붕과 간판이 날아가는가 하면
가로수도 맥없이 쓰러졌습니다.

이어서 이수복 기자입니다.





[리포트]
천안의 한
타이어 판매 대리점.

거센 바람이 부는 가운데
건물용 판넬이 종잇장처럼 구겨져 있고
타이어는 아무렇게나 흩어져 있습니다.

강풍을 몰고 온
제13호 태풍 링링은
지역 곳곳에 시설물 피해를 냈습니다.

[녹취]
타이어 판매 직원
"갑자기 바람이 확 불더니 와장창 소리가 나길래 나가보니까 저렇게 쓰러진 거예요."

대학교 수련원 현관 천장은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뜯겨
바닥까지 길게 늘어졌고
호텔 창문도 강풍을 견디지 못하고
깨졌습니다.

지붕이 날아가 버린
한 농가의 주민은
놀란 가슴을 쓸어내립니다.

[인터뷰]
조한천/ 태풍피해 주민
"(바람이)너무 불어 불안해서 바깥으로 나왔더니 지붕이 확 날아와서 저리로 날아가더라고요."

도심도 상황은 마찬가지,
강풍을 버티지 못한 교회 첨탑은
반쯤 쓰러졌고

심지어 대전의 한 대학교 기숙사는
바람에 외벽 타일이 찢겨나가기도
했습니다.

[녹취]
대전보건대 기숙사 관리직원/
"창문 틈으로 어떻게 부서졌는지 봤는데, 지금 많이 위험해 보이더라고요. 뒤편이 달랑달랑하니…."


또 세종,아산,서천,보령에서는
정전이 잇따랐고
태안과 천안 등지에서
가로수 백여 그루 이상이 쓰러지거나
꺾어졌습니다.

이 밖에도 간판과 신호등 전도 등
오늘 하루 동안 대전과 세종 충남 지역에서
천7백여 건의 시설물 피해가 발생했습니다.

KBS 뉴스 이수복입니다.
  • 무너지고 쓰러지고..시설물 피해 속출
    • 입력 2019-09-07 22:04:19
    • 수정2019-09-07 22:51:33
    뉴스9(대전)
[앵커멘트]
이같은 살인적인 강풍에
시설물 피해도 천여건을 훌쩍 넘겼습니다.

건물 외벽이 무너져 내리고
지붕과 간판이 날아가는가 하면
가로수도 맥없이 쓰러졌습니다.

이어서 이수복 기자입니다.





[리포트]
천안의 한
타이어 판매 대리점.

거센 바람이 부는 가운데
건물용 판넬이 종잇장처럼 구겨져 있고
타이어는 아무렇게나 흩어져 있습니다.

강풍을 몰고 온
제13호 태풍 링링은
지역 곳곳에 시설물 피해를 냈습니다.

[녹취]
타이어 판매 직원
"갑자기 바람이 확 불더니 와장창 소리가 나길래 나가보니까 저렇게 쓰러진 거예요."

대학교 수련원 현관 천장은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뜯겨
바닥까지 길게 늘어졌고
호텔 창문도 강풍을 견디지 못하고
깨졌습니다.

지붕이 날아가 버린
한 농가의 주민은
놀란 가슴을 쓸어내립니다.

[인터뷰]
조한천/ 태풍피해 주민
"(바람이)너무 불어 불안해서 바깥으로 나왔더니 지붕이 확 날아와서 저리로 날아가더라고요."

도심도 상황은 마찬가지,
강풍을 버티지 못한 교회 첨탑은
반쯤 쓰러졌고

심지어 대전의 한 대학교 기숙사는
바람에 외벽 타일이 찢겨나가기도
했습니다.

[녹취]
대전보건대 기숙사 관리직원/
"창문 틈으로 어떻게 부서졌는지 봤는데, 지금 많이 위험해 보이더라고요. 뒤편이 달랑달랑하니…."


또 세종,아산,서천,보령에서는
정전이 잇따랐고
태안과 천안 등지에서
가로수 백여 그루 이상이 쓰러지거나
꺾어졌습니다.

이 밖에도 간판과 신호등 전도 등
오늘 하루 동안 대전과 세종 충남 지역에서
천7백여 건의 시설물 피해가 발생했습니다.

KBS 뉴스 이수복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