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3살 아들 태우고 음주 운전…사고 낸 뒤 달아나
입력 2019.09.07 (10:50) 수정 2019.09.09 (10:09) 뉴스9(부산)
 오늘(7일) 새벽 1시 반쯤 부산시 북구의 한 도로에서 43살 A 씨가 운전하던 승용차가 신호대기 중이던 B 씨의 승용차를 추돌한 뒤 중앙선을 넘어 200m가량을 달아나다 마주 오던 승용차를 들이받고 전복됐습니다.

 이 사고로 B 씨 등 3명이 다쳤습니다.

 경찰은 A 씨가 혈중알코올농도 0.116%의 만취 상태로 3살짜리 아들을 태우고 운전하다 사고를 낸 것으로 보고, A 씨를 특가법 위반혐의로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 3살 아들 태우고 음주 운전…사고 낸 뒤 달아나
    • 입력 2019-09-09 10:05:27
    • 수정2019-09-09 10:09:06
    뉴스9(부산)
 오늘(7일) 새벽 1시 반쯤 부산시 북구의 한 도로에서 43살 A 씨가 운전하던 승용차가 신호대기 중이던 B 씨의 승용차를 추돌한 뒤 중앙선을 넘어 200m가량을 달아나다 마주 오던 승용차를 들이받고 전복됐습니다.

 이 사고로 B 씨 등 3명이 다쳤습니다.

 경찰은 A 씨가 혈중알코올농도 0.116%의 만취 상태로 3살짜리 아들을 태우고 운전하다 사고를 낸 것으로 보고, A 씨를 특가법 위반혐의로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