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부산시 선관위, 추석 전후 불법행위 예방단속 실시
입력 2019.09.07 (09:00) 수정 2019.09.09 (10:17) 뉴스광장(부산)
 부산시 선거관리위원회는 추석을 맞아 정치인이 명절 인사를 명목으로 선거구민에게 금품을 제공하는 등의 불법행위에 대한 특별 예방‧단속 활동을 합니다.

 특히 내년 4월 15일 총선을 앞두고 있어 부산시 선관위는 각 정당과 국회의원 등 입후보예정자들을 대상으로 선거법 위반사례를 안내하는 등 위법행위 예방 활동을 할 계획입니다.

 선관위는 유권자도 정치인으로부터 금품·음식물 등을 받을 경우 최고 3천만 원의 범위에서 10배 이상 50배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되므로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 부산시 선관위, 추석 전후 불법행위 예방단속 실시
    • 입력 2019-09-09 10:13:26
    • 수정2019-09-09 10:17:41
    뉴스광장(부산)
 부산시 선거관리위원회는 추석을 맞아 정치인이 명절 인사를 명목으로 선거구민에게 금품을 제공하는 등의 불법행위에 대한 특별 예방‧단속 활동을 합니다.

 특히 내년 4월 15일 총선을 앞두고 있어 부산시 선관위는 각 정당과 국회의원 등 입후보예정자들을 대상으로 선거법 위반사례를 안내하는 등 위법행위 예방 활동을 할 계획입니다.

 선관위는 유권자도 정치인으로부터 금품·음식물 등을 받을 경우 최고 3천만 원의 범위에서 10배 이상 50배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되므로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