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부동산 경기 여파…경남 공인중개사 4.9% 줄어
입력 2019.09.03 (11:50) 진주
경남 지역 공인중개사가
부동산 경기 침체 여파 등으로
지난해보다 5% 가까이 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공인중개사협회 경남도지부는
지난달 26일 현재
경남의 개업 공인중개사가 6천 390여 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30명,
4.9% 줄었다고 밝혔습니다.
지역별 공인중개사 감소율은
양산이 8.9%로 가장 높고,
창원 진해구 8.4, 마산회원구 8% 등입니다.
  • 부동산 경기 여파…경남 공인중개사 4.9% 줄어
    • 입력 2019-09-09 14:54:33
    진주
경남 지역 공인중개사가
부동산 경기 침체 여파 등으로
지난해보다 5% 가까이 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공인중개사협회 경남도지부는
지난달 26일 현재
경남의 개업 공인중개사가 6천 390여 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30명,
4.9% 줄었다고 밝혔습니다.
지역별 공인중개사 감소율은
양산이 8.9%로 가장 높고,
창원 진해구 8.4, 마산회원구 8% 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