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시외버스 전산망 복구 완료…“앱 예매·발권 가능”
입력 2019.09.12 (10:38) 수정 2019.09.12 (10:40) 경제
연휴를 하루 앞두고 문제를 일으켰던 시외버스 예매·발권 시스템이 하루 만에 완전히 복구됐습니다.

현재 시외버스를 이용해 귀성·귀경하려는 시민들은 인터넷과 스마트폰 앱으로 티켓을 예매·발권할 수 있습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어제(11일) 정오부터 시스템 장애로 일부 서비스가 먹통이던 시외버스 예매·발권 시스템이 저녁 늦게 완전히 복구됐습니다.

시외버스 예매·발권을 위한 앱·인터넷 사이트는 '시외버스 모바일', '버스타고', '고속버스 모바일' 등 총 3개인데, 이 가운데 2개 앱이 문제를 일으켰습니다.

터미널 사업자가 운영하는 '시외버스 모바일'(T-머니) 앱은 어제 오후 2시 30분쯤 예매 시스템이 대체로 복구됐지만, 일부 불완전한 상태를 보이다가 오후 9시쯤 완전히 정상화됐습니다.

운송 사업자들이 운영하는 '버스타고'(이비카드) 앱은 어제 오후 늦게까지 복구되지 않다가 밤 11시가 돼서야 시스템이 안정화됐습니다.

이 때문에 어제 오전까지 '버스타고' 앱을 이용해 시외버스 티켓을 끊은 승객은 터미널 매표소에 직접 들러 신용카드나 전화번호로 신분을 확인한 뒤 티켓을 받아야 하는 불편을 겪었습니다.

전산망 마비로 전국 터미널에서도 혼잡이 빚어졌습니다. 서울 동서울종합터미널에서는 예매용 앱과 현장 발권기가 연동되지 않아 승차권을 예매한 승객이 매표소에서 다시 티켓을 발권받느라 긴 줄을 늘어서면서 터미널이 혼잡을 빚었습니다.

국토부는 "추석 연휴 국민들이 불편 없이 시외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예매·발권 시스템 운영 상태를 지속적으로 점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시외버스 전산망 복구 완료…“앱 예매·발권 가능”
    • 입력 2019-09-12 10:38:31
    • 수정2019-09-12 10:40:40
    경제
연휴를 하루 앞두고 문제를 일으켰던 시외버스 예매·발권 시스템이 하루 만에 완전히 복구됐습니다.

현재 시외버스를 이용해 귀성·귀경하려는 시민들은 인터넷과 스마트폰 앱으로 티켓을 예매·발권할 수 있습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어제(11일) 정오부터 시스템 장애로 일부 서비스가 먹통이던 시외버스 예매·발권 시스템이 저녁 늦게 완전히 복구됐습니다.

시외버스 예매·발권을 위한 앱·인터넷 사이트는 '시외버스 모바일', '버스타고', '고속버스 모바일' 등 총 3개인데, 이 가운데 2개 앱이 문제를 일으켰습니다.

터미널 사업자가 운영하는 '시외버스 모바일'(T-머니) 앱은 어제 오후 2시 30분쯤 예매 시스템이 대체로 복구됐지만, 일부 불완전한 상태를 보이다가 오후 9시쯤 완전히 정상화됐습니다.

운송 사업자들이 운영하는 '버스타고'(이비카드) 앱은 어제 오후 늦게까지 복구되지 않다가 밤 11시가 돼서야 시스템이 안정화됐습니다.

이 때문에 어제 오전까지 '버스타고' 앱을 이용해 시외버스 티켓을 끊은 승객은 터미널 매표소에 직접 들러 신용카드나 전화번호로 신분을 확인한 뒤 티켓을 받아야 하는 불편을 겪었습니다.

전산망 마비로 전국 터미널에서도 혼잡이 빚어졌습니다. 서울 동서울종합터미널에서는 예매용 앱과 현장 발권기가 연동되지 않아 승차권을 예매한 승객이 매표소에서 다시 티켓을 발권받느라 긴 줄을 늘어서면서 터미널이 혼잡을 빚었습니다.

국토부는 "추석 연휴 국민들이 불편 없이 시외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예매·발권 시스템 운영 상태를 지속적으로 점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