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개각 마친 日 아베, 對韓 외교정책 “먼지만큼도 안 바꿔”
입력 2019.09.12 (16:02) 수정 2019.09.12 (16:13) 국제
개각을 마친 아베 신조 일본 정부가 계속해서 한국에 대한 강경 발언을 쏟아내고 있습니다. 오늘(12일)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들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어제(11일) 기자회견에서 한국에 대한 외교 자세와 관련해 "새로운 체제 하에서도 '먼지만큼'도 안 바뀐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을 향해 "국가와 국가의 약속을 지켜라"고 말했습니다.

모테기 외무상 역시 강제징용 문제에 대해 "한국이 국제법을 위반해 양국 관계의 기초를 뒤집고 있다. 시정을 계속 강하게 요구하겠다"고 주장했습니다. 스가와라 잇슈 경제산업상 또한, 취임 직후 기자회견을 통해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 조치가 WTO 위반이라는 지적은 전혀 맞지 않는다"면서 "WTO 위반이 아니라는 인식을 갖고 일본의 입장을 확실하고 엄숙하게 밝히겠다"고 밝혔습니다.

고노 다로 외무상이 방위상으로 자리를 옮긴 것에 대해서는, 아베 정권이 한국에 대한 강경한 외교를 의미하는 것이라는 분석이 많습니다. 마이니치 신문은 고노 방위상의 기용이 일본 외교의 계속성을 드러내 보이기 위한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니혼게이자이 신문은 고노 다로가 방위상에 기용된 것에 대해, 당초에는 고노를 경질하려 했지만, 지난 7월, 남관표 주일 한국대사에게 '무례하다'고 발언한 뒤 인터넷 상에서 고노를 지지하는 분위기가 높아져 방위상에 기용된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개각 마친 日 아베, 對韓 외교정책 “먼지만큼도 안 바꿔”
    • 입력 2019-09-12 16:02:50
    • 수정2019-09-12 16:13:07
    국제
개각을 마친 아베 신조 일본 정부가 계속해서 한국에 대한 강경 발언을 쏟아내고 있습니다. 오늘(12일)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들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어제(11일) 기자회견에서 한국에 대한 외교 자세와 관련해 "새로운 체제 하에서도 '먼지만큼'도 안 바뀐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을 향해 "국가와 국가의 약속을 지켜라"고 말했습니다.

모테기 외무상 역시 강제징용 문제에 대해 "한국이 국제법을 위반해 양국 관계의 기초를 뒤집고 있다. 시정을 계속 강하게 요구하겠다"고 주장했습니다. 스가와라 잇슈 경제산업상 또한, 취임 직후 기자회견을 통해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 조치가 WTO 위반이라는 지적은 전혀 맞지 않는다"면서 "WTO 위반이 아니라는 인식을 갖고 일본의 입장을 확실하고 엄숙하게 밝히겠다"고 밝혔습니다.

고노 다로 외무상이 방위상으로 자리를 옮긴 것에 대해서는, 아베 정권이 한국에 대한 강경한 외교를 의미하는 것이라는 분석이 많습니다. 마이니치 신문은 고노 방위상의 기용이 일본 외교의 계속성을 드러내 보이기 위한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니혼게이자이 신문은 고노 다로가 방위상에 기용된 것에 대해, 당초에는 고노를 경질하려 했지만, 지난 7월, 남관표 주일 한국대사에게 '무례하다'고 발언한 뒤 인터넷 상에서 고노를 지지하는 분위기가 높아져 방위상에 기용된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