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우익 중용’ 개각 아베 정권 지지율 55.4%…한달새 5.1%P↑
입력 2019.09.12 (20:21) 국제
우익 인사를 중용하는 방향으로 개각한 일본 아베 신조 정권의 지지율이 눈에 띄게 오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교도통신이 11일부터 이틀간 실시한 긴급 전화 여론조사 결과,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55.4%로 지난달 17일∼18일 조사 때보다 5.1% 포인트 상승했습니다. 아베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25.7%로 앞선 조사 때보다 8.9% 포인트 떨어졌습니다.

아베 총리가 단행한 개각과 집권 자민당 간부 인사를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는 응답이 50.9%로, '부정적으로 평가한다'는 응답 31.4%를 크게 웃돌았습니다.

침략 전쟁 등 일본이 저지른 역사적 잘못을 옹호하는 발언을 반복해온 인사를 중용한 이번 개각을 일본 국민이 지지하는 것은, 차세대 총리감으로 거론될 정도로 인기가 높은 고이즈미 신지로 중의원 의원을 환경상으로 발탁한 의외의 인선이 영향을 미친 것이라는 분석이 많습니다. 새로 임명된 고이즈미 환경상에 대해 '기대한다'는 응답이 74%로 압도적으로 높았습니다.

한편 아베 총리는 개각 후 기자회견을 열어 '헌법 개정을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강하게 밝혔는데, 이에 대해서는 일본 여론이 부정적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여론조사 결과 아베 총리 집권 중에 개헌하는 것을 반대한다는 응답이 47.1%로, 찬성한다는 응답 38.8%보다 높았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우익 중용’ 개각 아베 정권 지지율 55.4%…한달새 5.1%P↑
    • 입력 2019-09-12 20:21:18
    국제
우익 인사를 중용하는 방향으로 개각한 일본 아베 신조 정권의 지지율이 눈에 띄게 오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교도통신이 11일부터 이틀간 실시한 긴급 전화 여론조사 결과,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55.4%로 지난달 17일∼18일 조사 때보다 5.1% 포인트 상승했습니다. 아베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25.7%로 앞선 조사 때보다 8.9% 포인트 떨어졌습니다.

아베 총리가 단행한 개각과 집권 자민당 간부 인사를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는 응답이 50.9%로, '부정적으로 평가한다'는 응답 31.4%를 크게 웃돌았습니다.

침략 전쟁 등 일본이 저지른 역사적 잘못을 옹호하는 발언을 반복해온 인사를 중용한 이번 개각을 일본 국민이 지지하는 것은, 차세대 총리감으로 거론될 정도로 인기가 높은 고이즈미 신지로 중의원 의원을 환경상으로 발탁한 의외의 인선이 영향을 미친 것이라는 분석이 많습니다. 새로 임명된 고이즈미 환경상에 대해 '기대한다'는 응답이 74%로 압도적으로 높았습니다.

한편 아베 총리는 개각 후 기자회견을 열어 '헌법 개정을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강하게 밝혔는데, 이에 대해서는 일본 여론이 부정적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여론조사 결과 아베 총리 집권 중에 개헌하는 것을 반대한다는 응답이 47.1%로, 찬성한다는 응답 38.8%보다 높았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