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추석 연휴 시작..."자녀 대신 역귀성해요"
입력 2019.09.12 (22:01) 수정 2019.09.12 (22:48) 뉴스9(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민족의 대명절,
추석 연휴가 시작됐습니다.
명절을 쇠러
고향을 찾는 사람들도 많지만,
자녀들 대신 역귀성 하는 부모님들도
늘고 있습니다.
추석을 앞둔 시민들의 표정을
김진희 기자가 담아왔습니다.

[리포트]
귀성객들로 붐비는 기차역.

젊은 사람들 사이에서
서울행 기차를 기다리는
어르신들이 눈에 띕니다.

김치와 송편 등 음식을 싸들고
자녀들을 만나러 가는
역귀성객입니다.

[인터뷰]유정희/전주시 우아동
부모들은 마음이 조심스러워. 행여나 어쩔까, 행여나 어쩔까... 근데 우리는 둘이 올라가고 거기는 여럿이 내려와요."

김순자 씨 부부도
6년째 수도권에 있는 자녀 집으로
가고 있습니다.

고향에 내려오느라 힘들
아들 내외 대신
직접 올라가는 게
마음이 편합니다.

[인터뷰]신정선, 김순자/전주시 인후동
여기 오면 아무래도 엄마가 다 알아서 해야 되고 하니까 / 와서 편하게 (음식을) 드시고 쉬었다 가라고...

전통시장은
차례상을 준비하는 손님들로 넘쳐납니다.

떡집에선
송편을 쪄 내오기가 무섭게
날개돋친 듯 팔려나갑니다.

[인터뷰]전가을/떡집 상인
오늘은 송편하고 인절미, 찰떡이 많이 팔리는데요. 평소에도 오늘같이만 많이 팔렸으면 좋겠습니다.

전을 부쳐주는 반찬가게에는
긴 줄이 늘어섰습니다.

고된 음식 장만도
이젠 옛말입니다.

[인터뷰]노영숙/전주시 인후동
너무 좋은거야, 처음 일이야 진짜. 집에서 막 (음식)하고 어깨 아프고 그랬는데,
내가 사자고 했어. 내가 아프니까...

대형마트도
제수용품이나 선물을 사려는 사람들로
북적였습니다.

[인터뷰]이명희/전주시 삼천동
저희 엄마가 차 끓여 드시는 걸 좋아하셔서 말린 버섯이 있길래 건강에 도움되고자 버섯 세트 샀어요.

민족 대명절 한가위.
추석 풍경이 조금씩 달라지고 있지만,
가족이 한데 모여 정을 나누는
마음만은 그대로입니다.
KBS 뉴스 김진희입니다.
  • 추석 연휴 시작..."자녀 대신 역귀성해요"
    • 입력 2019-09-12 22:01:51
    • 수정2019-09-12 22:48:19
    뉴스9(전주)
[앵커멘트]
민족의 대명절,
추석 연휴가 시작됐습니다.
명절을 쇠러
고향을 찾는 사람들도 많지만,
자녀들 대신 역귀성 하는 부모님들도
늘고 있습니다.
추석을 앞둔 시민들의 표정을
김진희 기자가 담아왔습니다.

[리포트]
귀성객들로 붐비는 기차역.

젊은 사람들 사이에서
서울행 기차를 기다리는
어르신들이 눈에 띕니다.

김치와 송편 등 음식을 싸들고
자녀들을 만나러 가는
역귀성객입니다.

[인터뷰]유정희/전주시 우아동
부모들은 마음이 조심스러워. 행여나 어쩔까, 행여나 어쩔까... 근데 우리는 둘이 올라가고 거기는 여럿이 내려와요."

김순자 씨 부부도
6년째 수도권에 있는 자녀 집으로
가고 있습니다.

고향에 내려오느라 힘들
아들 내외 대신
직접 올라가는 게
마음이 편합니다.

[인터뷰]신정선, 김순자/전주시 인후동
여기 오면 아무래도 엄마가 다 알아서 해야 되고 하니까 / 와서 편하게 (음식을) 드시고 쉬었다 가라고...

전통시장은
차례상을 준비하는 손님들로 넘쳐납니다.

떡집에선
송편을 쪄 내오기가 무섭게
날개돋친 듯 팔려나갑니다.

[인터뷰]전가을/떡집 상인
오늘은 송편하고 인절미, 찰떡이 많이 팔리는데요. 평소에도 오늘같이만 많이 팔렸으면 좋겠습니다.

전을 부쳐주는 반찬가게에는
긴 줄이 늘어섰습니다.

고된 음식 장만도
이젠 옛말입니다.

[인터뷰]노영숙/전주시 인후동
너무 좋은거야, 처음 일이야 진짜. 집에서 막 (음식)하고 어깨 아프고 그랬는데,
내가 사자고 했어. 내가 아프니까...

대형마트도
제수용품이나 선물을 사려는 사람들로
북적였습니다.

[인터뷰]이명희/전주시 삼천동
저희 엄마가 차 끓여 드시는 걸 좋아하셔서 말린 버섯이 있길래 건강에 도움되고자 버섯 세트 샀어요.

민족 대명절 한가위.
추석 풍경이 조금씩 달라지고 있지만,
가족이 한데 모여 정을 나누는
마음만은 그대로입니다.
KBS 뉴스 김진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