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남 '개발제한구역 지원 사업비' 83억 원
입력 2019.09.12 (10:50) 창원
경상남도가
내년도 개발제한구역 내 주민지원사업에
국비 58억 원을 포함해
모두 83억 원의 사업비를 확보했습니다.
경남도는 이 사업비로
녹지 조성 등 환경·문화사업과
공원 조성, 복리증진 사업,
농로 등 생활기반시설을 추진할 계획입니다.
경남의 개발제한구역 면적은
모두 46만여 ㎢로,
창원이 24만여 ㎢로 가장 넓고,
김해와 양산, 함안 순입니다.
  • 경남 '개발제한구역 지원 사업비' 83억 원
    • 입력 2019-09-16 08:55:33
    창원
경상남도가
내년도 개발제한구역 내 주민지원사업에
국비 58억 원을 포함해
모두 83억 원의 사업비를 확보했습니다.
경남도는 이 사업비로
녹지 조성 등 환경·문화사업과
공원 조성, 복리증진 사업,
농로 등 생활기반시설을 추진할 계획입니다.
경남의 개발제한구역 면적은
모두 46만여 ㎢로,
창원이 24만여 ㎢로 가장 넓고,
김해와 양산, 함안 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