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프랑스 변호사·의사 등, 연금개편 반대 집회
입력 2019.09.17 (01:51) 국제
프랑스 정부의 연금 개편 추진에 반발해 변호사, 의사 등 전문직 종사자 수천 명이 파리에서 반대 집회를 열었습니다.

현지시간으로 16일 프랑스 전국변호사협회(CNB) 소속 변호사와 보건의료 노조의 의사·간호사 등 전문직 종사자들은 파리 시내 곳곳에서 집회를 열고 정부의 연금체제 개편 추진에 반대했습니다.

변호사들은 파리 시내 오페라 가르니에 앞에서 검은색 법복을 입고 모여 "마크롱 개혁 안 돼" 등의 구호를 외치며 연금개편 추진에 반대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프랑스 정부는 42개에 달하는 복잡다기한 연금 체계를 간소화하고 부담금을 늘리는 대신 지급액을 줄이는 방향의 대대적인 연금 개편을 준비 중입니다.

재판기일 연기를 신청하고 전국에서 상경해 시위에 참여한 변호사들은 정부가 준비 중인 새 제도가 부담금을 두 배로 늘리게 될 것이라면서 연금 개편에 반대했습니다.

의사와 간호사들도 연금개편에 반대하는 집회를 파리 시내 곳곳에서 열었습니다.

프랑스 정부는 연금개편 구상을 놓고 사용자단체와 주요 노조들을 상대로 석 달간의 집중 협의에 들어갔으나 노동계는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지난 13일에도 파리의 지하철 노조가 연금개편에 반대해 하루 동안 총파업을 벌여 수도권 곳곳에서 교통 혼잡이 빚어졌습니다.

2007년 이후 대중교통 파업으로는 최대 규모였습니다.

프랑스의 다수 노조는 오는 21일과 24일에도 파리에서 연금 개편 반대 집회를 예고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프랑스 변호사·의사 등, 연금개편 반대 집회
    • 입력 2019-09-17 01:51:01
    국제
프랑스 정부의 연금 개편 추진에 반발해 변호사, 의사 등 전문직 종사자 수천 명이 파리에서 반대 집회를 열었습니다.

현지시간으로 16일 프랑스 전국변호사협회(CNB) 소속 변호사와 보건의료 노조의 의사·간호사 등 전문직 종사자들은 파리 시내 곳곳에서 집회를 열고 정부의 연금체제 개편 추진에 반대했습니다.

변호사들은 파리 시내 오페라 가르니에 앞에서 검은색 법복을 입고 모여 "마크롱 개혁 안 돼" 등의 구호를 외치며 연금개편 추진에 반대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프랑스 정부는 42개에 달하는 복잡다기한 연금 체계를 간소화하고 부담금을 늘리는 대신 지급액을 줄이는 방향의 대대적인 연금 개편을 준비 중입니다.

재판기일 연기를 신청하고 전국에서 상경해 시위에 참여한 변호사들은 정부가 준비 중인 새 제도가 부담금을 두 배로 늘리게 될 것이라면서 연금 개편에 반대했습니다.

의사와 간호사들도 연금개편에 반대하는 집회를 파리 시내 곳곳에서 열었습니다.

프랑스 정부는 연금개편 구상을 놓고 사용자단체와 주요 노조들을 상대로 석 달간의 집중 협의에 들어갔으나 노동계는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지난 13일에도 파리의 지하철 노조가 연금개편에 반대해 하루 동안 총파업을 벌여 수도권 곳곳에서 교통 혼잡이 빚어졌습니다.

2007년 이후 대중교통 파업으로는 최대 규모였습니다.

프랑스의 다수 노조는 오는 21일과 24일에도 파리에서 연금 개편 반대 집회를 예고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