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아프리카돼지열병 비상
이총리 “아프리카돼지열병, 전국에 일시이동중지명령 발령 지시”
입력 2019.09.17 (09:02) 수정 2019.09.17 (15:24) 정치
경기도 파주의 한 돼지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 것과 관련해 이낙연 국무총리가 전국에 일시이동중지명령을 내릴 것을 농식품부 장관에게 긴급 지시했습니다.

국무총리실은 오늘 긴급 보도자료를 내고,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아직까지 치료법이나 백신이 없어 확산시 국내 양돈산업에 큰 타격이 예상되는 만큼 강력한 초동대응으로 바이러스 확산을 조기에 차단하라고 이낙연 총리가 지시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총리는 특히, "농식품부장관은 농림축산검역본부, 지자체 등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력하여 전국 일시이동중지명령(standstill)을 발령하고, 발생농장과 500m 이내에 있는 돼지를 살처분하는 등 초동방역에 만전을 기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또 "역학조사를 통해 전파원인을 신속히 파악하여 차단하고, 이동통제소 및 거점별 소독장소 운영, 축사와 농장 출입차량에 대한 소독 등 현장방역이 철저히 이행되도록 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이총리는 "특히, 주요 전파요인인 남은 음식물을 돼지에게 먹이는 것을 금지하고 농장의 이행여부를 확인하고 환경부와 협조하여 발생지역의 야생멧돼지 예찰을 강화하고 양돈농장 접근을 차단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또한 외교부, 국토부, 관세청 등 관계 부처에서는 불법축산물 반입을 막기 위한 여행객 홍보 강화 및 일제검사 확대 등 국경검역을 철저히 하여 바이러스가 국내로 추가 유입되는 것을 차단하라고 이 총리는 지시했습니다.


이와 별도로 이 총리는 SNS에 올린 글에서 "경기도 파주시, 농식품부와 지자체 등은 살처분, 이동중지, 소독 등을 매뉴얼 대로 실시하십시오"라며 "전국 6천여 양돈농가와 주민들도 함께해주십시오. 해외에서 불법 축산가공품이 들어오지 않도록 내외국인들께서 협조해주셔야 합니다. 우리는 이겨낼 것입니다"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이 총리는 지난 5월 30일 북한에서 돼지열병이 발생한 것으로 공식 확인되자 국내 유입 가능성이 커졌다고 판단하고 "북한 접경지역의 방역상황을 재점검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이후 6월 중순까지 인천·경기·강원 등 북한 접경지역 양돈농장과 군부대 등을 직접 찾아 방역상황을 점검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이총리 “아프리카돼지열병, 전국에 일시이동중지명령 발령 지시”
    • 입력 2019-09-17 09:02:23
    • 수정2019-09-17 15:24:46
    정치
경기도 파주의 한 돼지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 것과 관련해 이낙연 국무총리가 전국에 일시이동중지명령을 내릴 것을 농식품부 장관에게 긴급 지시했습니다.

국무총리실은 오늘 긴급 보도자료를 내고,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아직까지 치료법이나 백신이 없어 확산시 국내 양돈산업에 큰 타격이 예상되는 만큼 강력한 초동대응으로 바이러스 확산을 조기에 차단하라고 이낙연 총리가 지시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총리는 특히, "농식품부장관은 농림축산검역본부, 지자체 등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력하여 전국 일시이동중지명령(standstill)을 발령하고, 발생농장과 500m 이내에 있는 돼지를 살처분하는 등 초동방역에 만전을 기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또 "역학조사를 통해 전파원인을 신속히 파악하여 차단하고, 이동통제소 및 거점별 소독장소 운영, 축사와 농장 출입차량에 대한 소독 등 현장방역이 철저히 이행되도록 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이총리는 "특히, 주요 전파요인인 남은 음식물을 돼지에게 먹이는 것을 금지하고 농장의 이행여부를 확인하고 환경부와 협조하여 발생지역의 야생멧돼지 예찰을 강화하고 양돈농장 접근을 차단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또한 외교부, 국토부, 관세청 등 관계 부처에서는 불법축산물 반입을 막기 위한 여행객 홍보 강화 및 일제검사 확대 등 국경검역을 철저히 하여 바이러스가 국내로 추가 유입되는 것을 차단하라고 이 총리는 지시했습니다.


이와 별도로 이 총리는 SNS에 올린 글에서 "경기도 파주시, 농식품부와 지자체 등은 살처분, 이동중지, 소독 등을 매뉴얼 대로 실시하십시오"라며 "전국 6천여 양돈농가와 주민들도 함께해주십시오. 해외에서 불법 축산가공품이 들어오지 않도록 내외국인들께서 협조해주셔야 합니다. 우리는 이겨낼 것입니다"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이 총리는 지난 5월 30일 북한에서 돼지열병이 발생한 것으로 공식 확인되자 국내 유입 가능성이 커졌다고 판단하고 "북한 접경지역의 방역상황을 재점검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이후 6월 중순까지 인천·경기·강원 등 북한 접경지역 양돈농장과 군부대 등을 직접 찾아 방역상황을 점검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