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중, 10월 고위급협상 앞두고 실무협상 19일 시작
입력 2019.09.17 (11:08) 수정 2019.09.17 (11:10) 국제
미국과 중국이 오는 10월 초 워싱턴DC에서의 고위급 무역 협상에 앞서 현지시각 19일부터 실무협상을 열기로 했다고 미 무역대표부(USTR)가 밝혔습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USTR 대변인은 미·중 실무협상을 19일부터 워싱턴DC에서 시작한다고 말했습니다.

중국 측도 무역협상 실무팀이 곧 미국으로 출발한다고 밝혔습니다.

관영 신화통신은 랴오민(廖岷) 중앙재경위원회 판공실 부주임 겸 재정부 부부장(차관)이 오는 18일 대표단을 이끌고 미국을 방문한다고 보도했습니다.

통신은 랴오민 부부장 등 실무팀이 미국 측과 미·중 무역 문제에 대한 협상을 진행하고, 10월에 워싱턴에서 열리는 제13차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을 준비한다고 전했습니다.

  • 미중, 10월 고위급협상 앞두고 실무협상 19일 시작
    • 입력 2019-09-17 11:08:44
    • 수정2019-09-17 11:10:23
    국제
미국과 중국이 오는 10월 초 워싱턴DC에서의 고위급 무역 협상에 앞서 현지시각 19일부터 실무협상을 열기로 했다고 미 무역대표부(USTR)가 밝혔습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USTR 대변인은 미·중 실무협상을 19일부터 워싱턴DC에서 시작한다고 말했습니다.

중국 측도 무역협상 실무팀이 곧 미국으로 출발한다고 밝혔습니다.

관영 신화통신은 랴오민(廖岷) 중앙재경위원회 판공실 부주임 겸 재정부 부부장(차관)이 오는 18일 대표단을 이끌고 미국을 방문한다고 보도했습니다.

통신은 랴오민 부부장 등 실무팀이 미국 측과 미·중 무역 문제에 대한 협상을 진행하고, 10월에 워싱턴에서 열리는 제13차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을 준비한다고 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