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시민단체 “서울교육청 ‘기초학력 대책’ 철회하라”
입력 2019.09.17 (11:18) 수정 2019.09.17 (11:35) 사회
초등학교 3학년과 중학교 1학년 학생들을 상대로 기초학력을 진단하겠다는 서울시교육청의 '기초학력 보장 방안'에 대해 서울 지역 30개 시민단체가 반대한다고 선언했습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서울지부, 참교육을 위한 학부모회 서울지부 등 30개 시민단체가 참여한 서울교육단체협의회는 오늘(17일) 오전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이들 단체는 성명에서 교육청이 하겠다는 학력 진단 검사는 '줄 세우기'와 '낙인효과' 등 부작용을 유발하는 일제고사일 뿐이라며 검사 실시 방침을 철회하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이 같은 평가를 할 경우 국회의원이나 시의원 요청에 따라 결과가 공개될 것이라며 이것이 강북, 강남을 비교하거나 학교별 순위를 매기는 근거가 될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이어, 교육청이 기초학력을 읽기 쓰기 셈하기나 국어 영어 수학 등으로 정의해 놓은 데 대해 반대했습니다. 학교 현장에서 이런 기준에만 집중하게 되고 사교육도 들썩일 것이라는 이유에섭니다.

이들은 배움이 느린 학생에 대한 원인 분석과 배려를 바탕으로 실질적인 지원정책을 마련하고, 기초학력에 대한 개념과 논의를 원점에서 재검토하라며 교육청을 규탄했습니다.

서울시교육청은 앞서 9월 5일 '2020 서울 학생 기초학력 보장 방안'을 발표했습니다.

내년부터 초3, 중1 모든 학생을 대상으로 기초학력 진단검사를 하고, 초등학교 2학년은 집중학년제로 기초학력 부진을 막겠다는 대책입니다. 또 지역별 학습도움센터와 난독·경계선 지능 전담팀을 만들겠다는 내용도 포함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시민단체 “서울교육청 ‘기초학력 대책’ 철회하라”
    • 입력 2019-09-17 11:18:20
    • 수정2019-09-17 11:35:40
    사회
초등학교 3학년과 중학교 1학년 학생들을 상대로 기초학력을 진단하겠다는 서울시교육청의 '기초학력 보장 방안'에 대해 서울 지역 30개 시민단체가 반대한다고 선언했습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서울지부, 참교육을 위한 학부모회 서울지부 등 30개 시민단체가 참여한 서울교육단체협의회는 오늘(17일) 오전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이들 단체는 성명에서 교육청이 하겠다는 학력 진단 검사는 '줄 세우기'와 '낙인효과' 등 부작용을 유발하는 일제고사일 뿐이라며 검사 실시 방침을 철회하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이 같은 평가를 할 경우 국회의원이나 시의원 요청에 따라 결과가 공개될 것이라며 이것이 강북, 강남을 비교하거나 학교별 순위를 매기는 근거가 될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이어, 교육청이 기초학력을 읽기 쓰기 셈하기나 국어 영어 수학 등으로 정의해 놓은 데 대해 반대했습니다. 학교 현장에서 이런 기준에만 집중하게 되고 사교육도 들썩일 것이라는 이유에섭니다.

이들은 배움이 느린 학생에 대한 원인 분석과 배려를 바탕으로 실질적인 지원정책을 마련하고, 기초학력에 대한 개념과 논의를 원점에서 재검토하라며 교육청을 규탄했습니다.

서울시교육청은 앞서 9월 5일 '2020 서울 학생 기초학력 보장 방안'을 발표했습니다.

내년부터 초3, 중1 모든 학생을 대상으로 기초학력 진단검사를 하고, 초등학교 2학년은 집중학년제로 기초학력 부진을 막겠다는 대책입니다. 또 지역별 학습도움센터와 난독·경계선 지능 전담팀을 만들겠다는 내용도 포함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