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아프리카돼지열병 비상
아프리카돼지열병 아시아 급속 확산…中 “국가적 재난”
입력 2019.09.17 (12:07) 수정 2019.09.17 (13:06)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주로 아프리카와 동유럽 국가에서 유행했는데, 지난해 8월 중국에서 처음 발생한 이후 아시아에서도 급속히 확산하고 있습니다.

세계 최대 돼지고기 소비국인 중국에선 양돈업계가 '국가적 재난'으로 규정하고 있는데요.

그 실태를 베이징 안양봉 특파원이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중국의 최남단 섬 하이난입니다.

도로 곳곳에 방역소가 설치됐습니다.

지나는 차량을 모두 소독하고, 돼지는 물론 음식 쓰레기 반출도 금지했습니다.

[방역소 직원 : "돼지와 음식 쓰레기 차량 확인합니다. 직원들이 번갈아 가며 24시간 지킵니다."]

도로에 내걸린 현수막이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몸살을 앓는 하이난의 분위기를 짐작게 합니다.

돼지 대신 다른 고기를 내놓았지만 축산시장을 찾는 사람들의 발길이 뚝 끊겼습니다.

아예 문 닫은 상점도 많습니다.

[정육점 주인 : "돼지고기는 맘대로 못 팝니다. 팔다가 걸리면 모두 몰수되고, 감옥에 갈 수도 있습니다."]

관광객들로 북적이던 식당도 사실상 폐업 상태입니다.

[음식점 주인 : "돼지고기 요리 안 판 지 20일 정도 됐습니다. (언제까지 못 팔아요?) 모르겠어요."]

시골의 한 양돈 농장입니다.

꼭꼭 걸어 잠근 농장 문, 병에 걸려 폐사했거나 감염된 돼지는 방역 차원에서 모두 매몰해, 우리가 텅 비었습니다.

[돼지 사료 상점 주인 : "잘 먹였는데 다음 날 바로 죽었답니다. 한 우리씩 돼지가 다 죽었대요."]

중국에서 수입한 돼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가 검출된 홍콩.

돼지 수입을 즉시 중단했고, 도축장에 있던 돼지 만 여 마리도 모두 매몰했습니다.

[도축장 방역 직원 : "아침에도 소독하고 어제저녁에도 소독했어요. 종일 합니다. 이게 다 소독제 가루에요."]

1920년대 아프리카에서 시작된 아프리카돼지열병은 1960년대 유럽으로 번졌습니다.

이후 풍토병으로 남아있던 바이러스가 야생 멧돼지를 통해 아시아로 이동한 것으로 보입니다.

아시아에선 지난해 8월 중국에서 첫 발생했고, 이후 몽골, 베트남, 캄보디아, 그리고 홍콩과 북한에도 발생했습니다.

이미 중국에서 매몰된 돼지만 백만 여마리, 중국 양돈업계는 올해 사육돼지가 지난해 보다 최대 8천만 마리 줄어들 것으로 예상합니다.

지금 상황을 국가적 재난으로 여기는 이유입니다.

[주쩡용/중국 농업과학원 : "2019년 3월 어미 돼지 사육량이 지난해보다 21% 떨어졌습니다. 올해 생돼지 공급량이 크게 줄어들 것입니다."]

돼지열병은 양돈업계뿐 아니라, 수급 감소로 돼지고기 시장에도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중국 유통업계는 올 하반기 돼지고기 가격이 지난해 보다 최고 70% 오를 것으로 전망하는 가운데, 중국발 충격으로 국제 돼지고기 가격도 이미 가파른 오름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안양봉입니다.
  • 아프리카돼지열병 아시아 급속 확산…中 “국가적 재난”
    • 입력 2019-09-17 12:09:48
    • 수정2019-09-17 13:06:00
    뉴스 12
[앵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주로 아프리카와 동유럽 국가에서 유행했는데, 지난해 8월 중국에서 처음 발생한 이후 아시아에서도 급속히 확산하고 있습니다.

세계 최대 돼지고기 소비국인 중국에선 양돈업계가 '국가적 재난'으로 규정하고 있는데요.

그 실태를 베이징 안양봉 특파원이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중국의 최남단 섬 하이난입니다.

도로 곳곳에 방역소가 설치됐습니다.

지나는 차량을 모두 소독하고, 돼지는 물론 음식 쓰레기 반출도 금지했습니다.

[방역소 직원 : "돼지와 음식 쓰레기 차량 확인합니다. 직원들이 번갈아 가며 24시간 지킵니다."]

도로에 내걸린 현수막이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몸살을 앓는 하이난의 분위기를 짐작게 합니다.

돼지 대신 다른 고기를 내놓았지만 축산시장을 찾는 사람들의 발길이 뚝 끊겼습니다.

아예 문 닫은 상점도 많습니다.

[정육점 주인 : "돼지고기는 맘대로 못 팝니다. 팔다가 걸리면 모두 몰수되고, 감옥에 갈 수도 있습니다."]

관광객들로 북적이던 식당도 사실상 폐업 상태입니다.

[음식점 주인 : "돼지고기 요리 안 판 지 20일 정도 됐습니다. (언제까지 못 팔아요?) 모르겠어요."]

시골의 한 양돈 농장입니다.

꼭꼭 걸어 잠근 농장 문, 병에 걸려 폐사했거나 감염된 돼지는 방역 차원에서 모두 매몰해, 우리가 텅 비었습니다.

[돼지 사료 상점 주인 : "잘 먹였는데 다음 날 바로 죽었답니다. 한 우리씩 돼지가 다 죽었대요."]

중국에서 수입한 돼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가 검출된 홍콩.

돼지 수입을 즉시 중단했고, 도축장에 있던 돼지 만 여 마리도 모두 매몰했습니다.

[도축장 방역 직원 : "아침에도 소독하고 어제저녁에도 소독했어요. 종일 합니다. 이게 다 소독제 가루에요."]

1920년대 아프리카에서 시작된 아프리카돼지열병은 1960년대 유럽으로 번졌습니다.

이후 풍토병으로 남아있던 바이러스가 야생 멧돼지를 통해 아시아로 이동한 것으로 보입니다.

아시아에선 지난해 8월 중국에서 첫 발생했고, 이후 몽골, 베트남, 캄보디아, 그리고 홍콩과 북한에도 발생했습니다.

이미 중국에서 매몰된 돼지만 백만 여마리, 중국 양돈업계는 올해 사육돼지가 지난해 보다 최대 8천만 마리 줄어들 것으로 예상합니다.

지금 상황을 국가적 재난으로 여기는 이유입니다.

[주쩡용/중국 농업과학원 : "2019년 3월 어미 돼지 사육량이 지난해보다 21% 떨어졌습니다. 올해 생돼지 공급량이 크게 줄어들 것입니다."]

돼지열병은 양돈업계뿐 아니라, 수급 감소로 돼지고기 시장에도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중국 유통업계는 올 하반기 돼지고기 가격이 지난해 보다 최고 70% 오를 것으로 전망하는 가운데, 중국발 충격으로 국제 돼지고기 가격도 이미 가파른 오름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안양봉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