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불교시민단체, 자승 전 총무원장 횡령 혐의 고발…해당 업체 “일방적 주장”
입력 2019.09.17 (13:26) 수정 2019.09.17 (18:32) 문화
불교 시민단체들이 2013년도 대한불교조계종의 기념 달력 제작·판매과정에서 횡령 의혹 등이 있다며 자승 전 조계종 총무원장과 조계종출판사 김 모 전 대표를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정의평화불교연대와 참여불교재가연대 교단자정센터는 오늘(17일) 자승 전 총무원장과 김 전 대표에 대해 형법상 사기와 업무상 횡령, 보조금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했다고 밝혔습니다.

고발장과 보도자료를 보면 조계종 산하기관인 한국불교문화사업단은 2012년 또 다른 종단 산하기관인 조계종출판사에 '2013년도 VIP 고급달력' 2천 부 제작을 맡기며 1억 원을 지급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조계종출판사는 문화사업단에 약 500부만 납품하고, 나머지 약 1천500부는 자승 전 원장이 사용하겠다며 넘기지 않았습니다. 대신 김 전 대표는 이들 달력을 각 사찰에 팔면서 대금을 개인 통장을 통해 받는 수법으로 횡령한 혐의가 있다고 이들 단체는 주장했습니다.

이들 단체는 "한국불교문화사업단의 모든 예산은 전액 국고 지원금으로 운영된다"며 "검찰은 종교계의 국고 횡령 등 부정·비리 부패사건에 대해 성역 없이 수사해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조계종 사업 지주회사인 ㈜도반HC는 입장 자료를 내 "2013년도 VIP용 달력 제작은 당시 문화사업단과 조계종출판사 간 정상적인 계약으로 제작돼 문화사업단으로 납품됐다"며 "고발자들이 주장하는 내용에 대해서는 현재 회사에서는 확인할 수 없는 일방의 주장일 뿐"이라고 반박했습니다.

이어 "검찰 고발과 기자회견을 통한 언론공표 행위에 대해서는 반드시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불교시민단체, 자승 전 총무원장 횡령 혐의 고발…해당 업체 “일방적 주장”
    • 입력 2019-09-17 13:26:36
    • 수정2019-09-17 18:32:30
    문화
불교 시민단체들이 2013년도 대한불교조계종의 기념 달력 제작·판매과정에서 횡령 의혹 등이 있다며 자승 전 조계종 총무원장과 조계종출판사 김 모 전 대표를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정의평화불교연대와 참여불교재가연대 교단자정센터는 오늘(17일) 자승 전 총무원장과 김 전 대표에 대해 형법상 사기와 업무상 횡령, 보조금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했다고 밝혔습니다.

고발장과 보도자료를 보면 조계종 산하기관인 한국불교문화사업단은 2012년 또 다른 종단 산하기관인 조계종출판사에 '2013년도 VIP 고급달력' 2천 부 제작을 맡기며 1억 원을 지급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조계종출판사는 문화사업단에 약 500부만 납품하고, 나머지 약 1천500부는 자승 전 원장이 사용하겠다며 넘기지 않았습니다. 대신 김 전 대표는 이들 달력을 각 사찰에 팔면서 대금을 개인 통장을 통해 받는 수법으로 횡령한 혐의가 있다고 이들 단체는 주장했습니다.

이들 단체는 "한국불교문화사업단의 모든 예산은 전액 국고 지원금으로 운영된다"며 "검찰은 종교계의 국고 횡령 등 부정·비리 부패사건에 대해 성역 없이 수사해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조계종 사업 지주회사인 ㈜도반HC는 입장 자료를 내 "2013년도 VIP용 달력 제작은 당시 문화사업단과 조계종출판사 간 정상적인 계약으로 제작돼 문화사업단으로 납품됐다"며 "고발자들이 주장하는 내용에 대해서는 현재 회사에서는 확인할 수 없는 일방의 주장일 뿐"이라고 반박했습니다.

이어 "검찰 고발과 기자회견을 통한 언론공표 행위에 대해서는 반드시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