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아프리카돼지열병 비상
[풀영상] ‘아프리카돼지열병’ 관련 김현수 장관 브리핑
입력 2019.09.17 (13:27) 케이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돼지에게 치명적인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오늘 새벽 경기도 파주에서 처음 확인됐습니다.

이에따라 정부는 위기경보를 가장 높은 '심각' 단계로 격상하고,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긴급 브리핑을 했습니다. 풀영상으로 확인해보시죠.


[김현수 장관 발표내용 전문]

국내의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상황과 현재까지의 조치, 향후 방역 추진계획에 대해서 말씀드리겠습니다.

먼저, 발생상황을 말씀드리겠습니다.

2019년 9월 17일 06시 30분 국내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이 공식 확인되었습니다.

어제 18시 경기도 파주시 소재 양돈농장에서 어미돼지 5두가 폐사했다는 신고가 있었습니다. 이에 따라 경기도 위생시험소에서 폐사축에 대한 시료를 채취하였으며, 농림축산검역본부 정밀검사 결과, 오늘 오전 6시 30분경 아프리카돼지열병 양성이 확진되었습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검역본부 역학조사반을 현장에 파견하여 현재 발생원인을 파악 중에 있습니다.

인근 농장 전파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방역조치를 실시하고 있으며, 발생농장 반경 3㎞ 이내에 위치한 양돈농장은 없는 것을 확인하였습니다.

반경 10㎞ 이내의 양돈농가 19호에 대해서는 아프리카돼지열병 정밀검사를 통해 발생 여부를 확인할 계획입니다.

조치사항에 대해서 말씀드리겠습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의심신고가 접수된 즉시 해당농장에 대한 긴급 방역조치를 실시하였습니다.

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 초동방역팀 6명을 투입하여 신고농장의 농장주, 가축, 차량, 외부인 등의 출입을 통제하였습니다.

거점소독시설과 통제초소도 운영하여 축산차량에 대한 소독조치도 강화하였습니다.

또한, 발생농장 및 농장주 소유 2개 농장 3,950두에 대한 살처분 조치도 실시함으로써 초동 방역조치를 완료하였습니다. 참고로 이 3,950두에 대한 살처분 조치는 금일 중으로 완료할 예정입니다.

또 농림축산식품부는 아프리카돼지열병 양성 확진판정 즉시 아프리카돼지열병 위기경보단계를 최고 수준인 ‘심각’단계로 격상하였습니다.

금일 06시 40분부터 48시간 동안 전국 돼지농장, 도축장, 사료공장, 출입차량 등을 대상으로 전국 일시이동중지 명령을 발령하였으며, 경기도에서 타 시도로의 돼지 반출을 일주일간 금지하는 긴급조치를 실시하겠습니다.

또한, 전국 양돈농가 6,309호의 일제소독 및 의심 증상 발현 여부도 즉시 예찰하도록 하겠습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 주요 전파 요인에 대한 관리도 강화하겠습니다.

금일부터 남은 음식물의 양돈농가 반입을 전면 금지하고, 환경부 등 관계부처와 협력하여 접경지역 14개 시군의 야생멧돼지 개체 수 조절도 실시하겠습니다.

농가 및 지자체에 대해서 당부 드리겠습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 조기 종식을 위해 지자체와 축산농가에도 방역조치가 현장에서 신속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협조를 당부 드립니다.

전국 지자체는 방역 조치사항에 대한 후속조치에 만전을 기해 주시기 바랍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대책상황실을 즉시 설치·운영하고, 양돈농가 등 축산시설 일제소독, 도축 출하 전 임상검사, 의심축 발생 시 신고요령 홍보 등을 조속히 실시해 주시기를 바랍니다.

축산농가와 도축장 등 관련 시설에서는 방역행동요령을 철저히 준수해 주시기 바랍니다.

농가 등 내외부 및 출입차량 소독과 ASF 의심 증상 발생 시 신속히 검역본부, 지자체 등에 신고해 주시고, 전국 축산농가 모임, 행사 금지 등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차단을 위한 방역조치에 협조해 주시기 바랍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인수공통전염병이 아닙니다. 시중에 유통되지 않기 때문에 국민 여러분께서도 국산 돼지고기를 안심하고 소비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과감하고 신속한 방역조치를 통해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조기에 종식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풀영상] ‘아프리카돼지열병’ 관련 김현수 장관 브리핑
    • 입력 2019-09-17 13:27:21
    케이야
돼지에게 치명적인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오늘 새벽 경기도 파주에서 처음 확인됐습니다.

이에따라 정부는 위기경보를 가장 높은 '심각' 단계로 격상하고,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긴급 브리핑을 했습니다. 풀영상으로 확인해보시죠.


[김현수 장관 발표내용 전문]

국내의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상황과 현재까지의 조치, 향후 방역 추진계획에 대해서 말씀드리겠습니다.

먼저, 발생상황을 말씀드리겠습니다.

2019년 9월 17일 06시 30분 국내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이 공식 확인되었습니다.

어제 18시 경기도 파주시 소재 양돈농장에서 어미돼지 5두가 폐사했다는 신고가 있었습니다. 이에 따라 경기도 위생시험소에서 폐사축에 대한 시료를 채취하였으며, 농림축산검역본부 정밀검사 결과, 오늘 오전 6시 30분경 아프리카돼지열병 양성이 확진되었습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검역본부 역학조사반을 현장에 파견하여 현재 발생원인을 파악 중에 있습니다.

인근 농장 전파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방역조치를 실시하고 있으며, 발생농장 반경 3㎞ 이내에 위치한 양돈농장은 없는 것을 확인하였습니다.

반경 10㎞ 이내의 양돈농가 19호에 대해서는 아프리카돼지열병 정밀검사를 통해 발생 여부를 확인할 계획입니다.

조치사항에 대해서 말씀드리겠습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의심신고가 접수된 즉시 해당농장에 대한 긴급 방역조치를 실시하였습니다.

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 초동방역팀 6명을 투입하여 신고농장의 농장주, 가축, 차량, 외부인 등의 출입을 통제하였습니다.

거점소독시설과 통제초소도 운영하여 축산차량에 대한 소독조치도 강화하였습니다.

또한, 발생농장 및 농장주 소유 2개 농장 3,950두에 대한 살처분 조치도 실시함으로써 초동 방역조치를 완료하였습니다. 참고로 이 3,950두에 대한 살처분 조치는 금일 중으로 완료할 예정입니다.

또 농림축산식품부는 아프리카돼지열병 양성 확진판정 즉시 아프리카돼지열병 위기경보단계를 최고 수준인 ‘심각’단계로 격상하였습니다.

금일 06시 40분부터 48시간 동안 전국 돼지농장, 도축장, 사료공장, 출입차량 등을 대상으로 전국 일시이동중지 명령을 발령하였으며, 경기도에서 타 시도로의 돼지 반출을 일주일간 금지하는 긴급조치를 실시하겠습니다.

또한, 전국 양돈농가 6,309호의 일제소독 및 의심 증상 발현 여부도 즉시 예찰하도록 하겠습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 주요 전파 요인에 대한 관리도 강화하겠습니다.

금일부터 남은 음식물의 양돈농가 반입을 전면 금지하고, 환경부 등 관계부처와 협력하여 접경지역 14개 시군의 야생멧돼지 개체 수 조절도 실시하겠습니다.

농가 및 지자체에 대해서 당부 드리겠습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 조기 종식을 위해 지자체와 축산농가에도 방역조치가 현장에서 신속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협조를 당부 드립니다.

전국 지자체는 방역 조치사항에 대한 후속조치에 만전을 기해 주시기 바랍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대책상황실을 즉시 설치·운영하고, 양돈농가 등 축산시설 일제소독, 도축 출하 전 임상검사, 의심축 발생 시 신고요령 홍보 등을 조속히 실시해 주시기를 바랍니다.

축산농가와 도축장 등 관련 시설에서는 방역행동요령을 철저히 준수해 주시기 바랍니다.

농가 등 내외부 및 출입차량 소독과 ASF 의심 증상 발생 시 신속히 검역본부, 지자체 등에 신고해 주시고, 전국 축산농가 모임, 행사 금지 등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차단을 위한 방역조치에 협조해 주시기 바랍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인수공통전염병이 아닙니다. 시중에 유통되지 않기 때문에 국민 여러분께서도 국산 돼지고기를 안심하고 소비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과감하고 신속한 방역조치를 통해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조기에 종식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