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LG·삼성전자, 맞불 TV설명회 개최…기술·화질우위 놓고 ‘정면충돌’
입력 2019.09.17 (14:00) 경제
LG전자와 삼성전자가 8K TV를 놓고 서로 기술과 화질 우위를 주장했습니다. LG전자가 먼저 공세에 나서자 무대응 기조를 유지하던 삼성전자 측도 맞대응에 나섰습니다.

LG전자는 오늘(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트윈타워에서 '8K 및 올레드 기술' 설명회를 개최했습니다.

이날 행사에서 LG전자 측은 자사 올레드 TV를 분해해 QLED TV와 비교하며 전혀 다른 디스플레이 기술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삼성전자의 QLED TV와의 차이를 강조했습니다.

LG전자 측은 "올레드 TV는 전류가 흐를 수 있는 유기화합물이 전기에너지를 받아 스스로 빛을 발산하는 자발광 디스플레이"라며, "(경쟁사 제품과 달리) 백라이트가 필요 없고 완벽한 검은색 색상 표현이 가능하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경쟁사인 삼성 제품을 겨냥해 "LCD TV의 하나인 QLED TV는 LCD 패널과 백라이트 사이에 필름을 추가해 색재현율을 높인 제품"이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또, LG전자는 삼성전자의 QLED 8K TV가 화질 선명도(CM) 측면에서 8K TV의 국제 표준에 미달한다는 주장도 강조했습니다.

이같은 LG전자의 경쟁사 비교 우위 주장은 앞서 이달 초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유럽 최대 가전·IT 전시회 'IFA 2019'에서도 나온 바 있습니다.

독일 전시회까지만 해도 LG전자의 공세에 무대응 기조를 유지했던 삼성전자도 LG전자 측이 TV 광고 홍보전에 이어 TV 설명회까지 개최하자 오늘 '맞불' TV 설명회를 열며 대응에 나섰습니다.

삼성전자는 오늘 오후 서초구 서울R&D캠퍼스에서 '8K 화질 설명회'를 열고 LG전자 측의 주장을 정면 반박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삼성전자 측은 LG전자가 말하는 기술과 화질 우위에 대해 '화질 선명도(CM)'라는 특정 기준으로 8K TV 기술을 설명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맞받았습니다. 그러면서 양사의 실제 제품 '화질 비교' 시연을 통해 화질 우위를 주장했습니다.

양사의 이같은 충돌은 LCD 시장에서 중국 등 후발업체의 추격으로 경쟁이 심화한 가운데, 향후 세계 TV 시장 장악과 수익 실현이 8K TV 시장 선점 여부에 달려 있다는 판단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서로 맞대응하며 본격적인 여론전에 나선 만큼 이후 시장에서의 소비자 판단에 따라 승자가 가려질 전망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LG·삼성전자, 맞불 TV설명회 개최…기술·화질우위 놓고 ‘정면충돌’
    • 입력 2019-09-17 14:00:31
    경제
LG전자와 삼성전자가 8K TV를 놓고 서로 기술과 화질 우위를 주장했습니다. LG전자가 먼저 공세에 나서자 무대응 기조를 유지하던 삼성전자 측도 맞대응에 나섰습니다.

LG전자는 오늘(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트윈타워에서 '8K 및 올레드 기술' 설명회를 개최했습니다.

이날 행사에서 LG전자 측은 자사 올레드 TV를 분해해 QLED TV와 비교하며 전혀 다른 디스플레이 기술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삼성전자의 QLED TV와의 차이를 강조했습니다.

LG전자 측은 "올레드 TV는 전류가 흐를 수 있는 유기화합물이 전기에너지를 받아 스스로 빛을 발산하는 자발광 디스플레이"라며, "(경쟁사 제품과 달리) 백라이트가 필요 없고 완벽한 검은색 색상 표현이 가능하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경쟁사인 삼성 제품을 겨냥해 "LCD TV의 하나인 QLED TV는 LCD 패널과 백라이트 사이에 필름을 추가해 색재현율을 높인 제품"이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또, LG전자는 삼성전자의 QLED 8K TV가 화질 선명도(CM) 측면에서 8K TV의 국제 표준에 미달한다는 주장도 강조했습니다.

이같은 LG전자의 경쟁사 비교 우위 주장은 앞서 이달 초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유럽 최대 가전·IT 전시회 'IFA 2019'에서도 나온 바 있습니다.

독일 전시회까지만 해도 LG전자의 공세에 무대응 기조를 유지했던 삼성전자도 LG전자 측이 TV 광고 홍보전에 이어 TV 설명회까지 개최하자 오늘 '맞불' TV 설명회를 열며 대응에 나섰습니다.

삼성전자는 오늘 오후 서초구 서울R&D캠퍼스에서 '8K 화질 설명회'를 열고 LG전자 측의 주장을 정면 반박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삼성전자 측은 LG전자가 말하는 기술과 화질 우위에 대해 '화질 선명도(CM)'라는 특정 기준으로 8K TV 기술을 설명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맞받았습니다. 그러면서 양사의 실제 제품 '화질 비교' 시연을 통해 화질 우위를 주장했습니다.

양사의 이같은 충돌은 LCD 시장에서 중국 등 후발업체의 추격으로 경쟁이 심화한 가운데, 향후 세계 TV 시장 장악과 수익 실현이 8K TV 시장 선점 여부에 달려 있다는 판단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서로 맞대응하며 본격적인 여론전에 나선 만큼 이후 시장에서의 소비자 판단에 따라 승자가 가려질 전망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