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아프리카돼지열병 비상
파주농장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첫 발병…농가 상황은?
입력 2019.09.17 (14:00) 수정 2019.09.17 (14:2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경기도 파주 농장에서 폐사율 최대 100%에 이르는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국내에서 처음 발생했습니다.

지금 파주 해당 농장에서는 방역인력이 투입돼 아프리카 돼지열병의 확산을 막는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현장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양석현 기자 현재 방역인력이 농장에서 어떤 작업을 하고 있는 거죠?

[기자]

네, 지금 제가 서 있는 곳에서 뒤로 (5백여 미터) 떨어진 곳에 돼지열병이 발생한 농장이 있는데요.

아프리카 돼지 열병이 발병했다는 소식이 전해진뒤부터 이곳에는 농장으로 가는 길목이 모두 통제 된 상태입니다.

제가 이곳에 도착한 시간이 오전 9시쯤인데요.

아침일찍부터 방역인력들이 바쁘게 움직이고 장비들이 이동하는 모습을 볼수 있었습니다.

방역인력들은 오늘 오전 9시 반부터 이곳 농장으로 들어가서 지금까지 매몰작업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현장에는 가축 위생방역지원본부 방역팀이 긴급 투입돼 방역 전문 업체와 함께 중장비를 동원해 농장 안에 땅을 파고 돼지들을 묻고 있습니다.

이 농장에서 사육하는 돼지가 2천 4백여 마리인데요.

돼지열병이 발생한 이상 확산을 막는게 가장 중요하기때문에 한 마리도 남김없이 모두 땅에 묻을 계획입니다.

[앵커]

일단은 발병 농장에서 3킬로미터 이내에는 돼지사육 농장이 없다고요?

[기자]

네 무엇보다 다른 농가로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옮겨가는 것이 가장 큰 걱정인데요.

다행히 현재까지 이 농장에서 3킬로미터 이내에는 다른 돼지사육농장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다만 이 농장 가족이 운영하는 돼지농장이 파주에 두 곳 더 있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 두 곳은 이곳 농장에서 각각 20킬로미터와 19킬로미터 떨어진 파평면과 법원읍에 있는데요.

방역 당국은 예방 차원에서 이 두 농장의 돼지 2천 2백여 마리도 모두 소각이나 매몰 처분하기로 했습니다.

[앵커]

발병 소식에 무엇보다 돼지를 기르는 농가들의 걱정이 클 것 같은데요.

어떤가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예상하지도 못했던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발생하자 양돈 농가들은 그야말로 초 비상입니다.

농가들은 아프리카 돼지열병의 경우 구제역와 달리 백신도 없는 만큼 한번 확산되면 재앙이 될 것이라면서 한숨을 내쉬고 있습니다.

경기도는 도지사를 단장으로 하는 방역대책본부를 구성해 총력대응에 나섰습니다.

경기도는 더 확산하지 않도록 통제 초소 5곳과 거점 소독시설 3곳을 설치해 24시간 운영하기로 했습니다.

또 파주시에 있는 모든 돼지농가에 대해서 이동제한이 내려졌습니다.

지금까지 파주 현장에서 KBS 뉴스 양석현입니다.
  • 파주농장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첫 발병…농가 상황은?
    • 입력 2019-09-17 14:03:54
    • 수정2019-09-17 14:29:07
[앵커]

경기도 파주 농장에서 폐사율 최대 100%에 이르는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국내에서 처음 발생했습니다.

지금 파주 해당 농장에서는 방역인력이 투입돼 아프리카 돼지열병의 확산을 막는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현장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양석현 기자 현재 방역인력이 농장에서 어떤 작업을 하고 있는 거죠?

[기자]

네, 지금 제가 서 있는 곳에서 뒤로 (5백여 미터) 떨어진 곳에 돼지열병이 발생한 농장이 있는데요.

아프리카 돼지 열병이 발병했다는 소식이 전해진뒤부터 이곳에는 농장으로 가는 길목이 모두 통제 된 상태입니다.

제가 이곳에 도착한 시간이 오전 9시쯤인데요.

아침일찍부터 방역인력들이 바쁘게 움직이고 장비들이 이동하는 모습을 볼수 있었습니다.

방역인력들은 오늘 오전 9시 반부터 이곳 농장으로 들어가서 지금까지 매몰작업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현장에는 가축 위생방역지원본부 방역팀이 긴급 투입돼 방역 전문 업체와 함께 중장비를 동원해 농장 안에 땅을 파고 돼지들을 묻고 있습니다.

이 농장에서 사육하는 돼지가 2천 4백여 마리인데요.

돼지열병이 발생한 이상 확산을 막는게 가장 중요하기때문에 한 마리도 남김없이 모두 땅에 묻을 계획입니다.

[앵커]

일단은 발병 농장에서 3킬로미터 이내에는 돼지사육 농장이 없다고요?

[기자]

네 무엇보다 다른 농가로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옮겨가는 것이 가장 큰 걱정인데요.

다행히 현재까지 이 농장에서 3킬로미터 이내에는 다른 돼지사육농장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다만 이 농장 가족이 운영하는 돼지농장이 파주에 두 곳 더 있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 두 곳은 이곳 농장에서 각각 20킬로미터와 19킬로미터 떨어진 파평면과 법원읍에 있는데요.

방역 당국은 예방 차원에서 이 두 농장의 돼지 2천 2백여 마리도 모두 소각이나 매몰 처분하기로 했습니다.

[앵커]

발병 소식에 무엇보다 돼지를 기르는 농가들의 걱정이 클 것 같은데요.

어떤가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예상하지도 못했던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발생하자 양돈 농가들은 그야말로 초 비상입니다.

농가들은 아프리카 돼지열병의 경우 구제역와 달리 백신도 없는 만큼 한번 확산되면 재앙이 될 것이라면서 한숨을 내쉬고 있습니다.

경기도는 도지사를 단장으로 하는 방역대책본부를 구성해 총력대응에 나섰습니다.

경기도는 더 확산하지 않도록 통제 초소 5곳과 거점 소독시설 3곳을 설치해 24시간 운영하기로 했습니다.

또 파주시에 있는 모든 돼지농가에 대해서 이동제한이 내려졌습니다.

지금까지 파주 현장에서 KBS 뉴스 양석현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