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아프리카돼지열병 비상
파주, 긴장 속 방역 작업…확산 방지 주력
입력 2019.09.17 (17:09) 수정 2019.09.17 (17:55)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경기도 파주 농장에서 폐사율 최대 100%에 이르는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국내에서 처음 발생했습니다.

지금 파주 해당 농장에서는 방역인력이 투입돼 확산을 막는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현장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양석현 기자, 매몰작업을 한다고 들었는데요.

지금도 계속하고 있는 거죠?

[리포트]

네, 그렇습니다.

지금 제가 서 있는 곳에서 뒤로 약 5백여 미터 떨어진 곳에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발생한 농장이 있는데요.

발병 직후부터 농장으로 가는 길목이 모두 통제 된 상태입니다.

방역 인력들은 오늘 오전 9시 반부터 지금까지 매몰작업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중장비를 동원해 농장 안에 땅을 파고 돼지들을 묻는 건데요.

이 농장에서 사육하는 돼지가 2천 4백여 마리인데요.

확산을 막는게 가장 중요하기때문에 한 마리도 남김없이 모두 땅에 묻을 계획입니다.

현재까지 이 농장에서 3킬로미터 이내에는 다른 돼지사육농장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다만 이 농장 가족이 운영하는 돼지농장이 파주에 두 곳 더 있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 두 곳은 이곳 농장에서 대략 20킬로미터와 떨어져있지만 방역 당국은 예방 차원에서 이 두 농장의 돼지 2천 2백여 마리도 모두 소각이나 매몰 처분하기로 했습니다.

예상하지도 못했던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발생하자 양돈 농가들은 그야말로 초 비상입니다.

아프리카 돼지열병의 경우 구제역와 달리 백신도 없는 만큼 한번 발병하면 빠르게 확산되지 않을까 크게 우려하는 모습입니다.

경기도는 도지사를 단장으로 하는 방역대책본부를 구성해 총력대응에 나섰습니다.

경기도는 확산을 막기 위해 파주시에 있는 모든 돼지농가에 대해서 이동제한을 내렸습니다.

지금까지 파주 현장에서 KBS 뉴스 양석현입니다.
  • 파주, 긴장 속 방역 작업…확산 방지 주력
    • 입력 2019-09-17 17:11:44
    • 수정2019-09-17 17:55:36
    뉴스 5
[앵커]

경기도 파주 농장에서 폐사율 최대 100%에 이르는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국내에서 처음 발생했습니다.

지금 파주 해당 농장에서는 방역인력이 투입돼 확산을 막는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현장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양석현 기자, 매몰작업을 한다고 들었는데요.

지금도 계속하고 있는 거죠?

[리포트]

네, 그렇습니다.

지금 제가 서 있는 곳에서 뒤로 약 5백여 미터 떨어진 곳에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발생한 농장이 있는데요.

발병 직후부터 농장으로 가는 길목이 모두 통제 된 상태입니다.

방역 인력들은 오늘 오전 9시 반부터 지금까지 매몰작업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중장비를 동원해 농장 안에 땅을 파고 돼지들을 묻는 건데요.

이 농장에서 사육하는 돼지가 2천 4백여 마리인데요.

확산을 막는게 가장 중요하기때문에 한 마리도 남김없이 모두 땅에 묻을 계획입니다.

현재까지 이 농장에서 3킬로미터 이내에는 다른 돼지사육농장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다만 이 농장 가족이 운영하는 돼지농장이 파주에 두 곳 더 있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 두 곳은 이곳 농장에서 대략 20킬로미터와 떨어져있지만 방역 당국은 예방 차원에서 이 두 농장의 돼지 2천 2백여 마리도 모두 소각이나 매몰 처분하기로 했습니다.

예상하지도 못했던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발생하자 양돈 농가들은 그야말로 초 비상입니다.

아프리카 돼지열병의 경우 구제역와 달리 백신도 없는 만큼 한번 발병하면 빠르게 확산되지 않을까 크게 우려하는 모습입니다.

경기도는 도지사를 단장으로 하는 방역대책본부를 구성해 총력대응에 나섰습니다.

경기도는 확산을 막기 위해 파주시에 있는 모든 돼지농가에 대해서 이동제한을 내렸습니다.

지금까지 파주 현장에서 KBS 뉴스 양석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